아이 돌봄·교육 매칭 플랫폼 자란다, 31억원 투자 유치

아이 돌봄·교육 매칭 플랫폼 '자란다'가 카카오벤처스, 우리은행 등으로부터 31억원의 투자를 유치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투자로 자란다는 시리즈A 라운드를 마무리했다. 우리은행, 대교인베스트먼트, 디캠프, 하나은행이 신규 투자자로 참여했다. 카카오벤처스와 500스타트업은 후속 투자했다.

자란다는 4~13세 유치원생 및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방문 돌봄 및 교육 서비스를 제공한다. 4만 건 이상의 매칭 데이터 분석을 통해 선생님을 선별한다. 아동 상담 전문가 '자란다 플래너'가 방문 과정과 만족도를 맞춤 관리하고 있다.

자란다의 강점은 꾸준한 사용률이다. 2017년 5월 서비스 출시 이후 평균 77%의 정기 사용률을 유지했다. 매달 약 5000시간의 선생님 방문이 이루어지고 있다.

정신아 카카오벤처스 대표는 "그동안 자란다가 축적한 매칭 데이터와 운영 노하우를 기반으로 더욱 확장성 높은 교육 플랫폼으로 도약하리라 기대한다"고 말했다.

장서정 자란다 대표는 "앞으로 아이의 성장에 따라 재능을 '배움'으로 발전시키는 서비스로 더욱 확장하는 플랫폼이 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했다.

김남영 기자 ny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