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랩, 영유아 장내 미생물 분석 서비스 '스마일베이비' 국내 최초 출시

마이크로바이옴 전문 기업 천랩(대표 천종식)은 영유아 장내 미생물 분석 서비스 '스마일베이비'를 출시했다고 10일 밝혔다.

스마일베이비는 천랩이 출시한 두 번째 장내 미생물 모니터링 서비스다. 영유아 대상 서비스로는 국내 최초다. 이 회사는 지난해 물 성인 대상 서비스 '스마일것'을 출시했다.

영유아의 장내 미생물 환경은 분만 형태, 수유 방식, 식이 단계에 따라 달라진다. 영유아의 장내 미생물 환경이 나쁘면 면역체계가 정상적으로 발달하는 것을 방해해 아토피 피부염 같은 알레르기성 질환을 일으킬 수 있다.

스마일베이비는 천랩이 독자적으로 구축한 10여만 건의 인간 마이크로바이옴 데이터베이스를 활용해 영유아의 장내 미생물 환경을 분석하는 서비스다. 회사 관계자는 "일부 미생물이 아니라 모든 미생물의 유전정보를 한번에 대량으로 분석할 수 있는 차세대 염기서열 분석법(NGS)를 적용했다"며 "인공지능(AI) 기반 알고리즘으로 정확도도 높였다"고 했다.

천랩의 장내 미생물 분석 서비스 '스마일바이오미'는 의료기관을 통해 스마일것과 스마일베이비를 이용하는 것이다. 천랩의 협력 병원에서 의료진과 결과를 놓고 상담할 수 있다. 분석 결과는 항목별 점수로 제공된다. 영유아의 보호자는 장내 미생물 생태계 성숙도, 장내 미생물의 다양성, 유익균 분포 정도, 유산균 발달 정도 등을 확인할 수 있다.

지난달 기술특례상장에 필요한 기술성 평가를 통과한 천랩은 상장예비심사 신청을 준비 중이다. 올해 안에 코스닥시장에 상장할 계획이다.

임유 기자 free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