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간분야 사이버 위기대응 모의훈련’ 참여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이 실시한 민간분야 사이버 위기대응 모의훈련 모습.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이 실시한 민간분야 사이버 위기대응 모의훈련 모습.

가상화폐(암호화폐) 거래소 후오비 코리아가 사이버 공격 대응 체계 강화를 위해 한국인터넷진흥원(KISA)가 실시한 ‘민간분야 사이버 위기대응 모의훈련’에 참여했다고 31일 밝혔다.

60개 민간 기업, 총 2만5815명 규모로 29~30일 이틀 동안 이뤄진 모의훈련에서는 사이버 공격 발생부터 재발 방지 대책 수립까지 해킹 공격 대응에 대한 다양한 훈련 과정이 진행됐다.

모의훈련에서는 △암호화폐 거래소를 겨냥한 지능형 지속 위협(APT) 해킹 메일 공격으로 계정을 탈취해 악성코드 유포 상황에 대한 대처 훈련 △기습적인 분산 서비스 거부(DDoS) 공격 상황 대응 체계 점검 △APT와 DDoS 동시 발생을 염두에 둔 실제 및 도상 훈련 병행 등이 이뤄졌다.

후오비 코리아는 실제 운영 중인 웹사이트에 화이트 해커를 투입한 모의 해킹을 진행하며 보안취약점을 찾아 대응하는 훈련까지 수행했다.

박시덕 후오비 코리아 대표이사는 “거래소 시스템에 대한 집중 모니터링, 악성코드 유포 탐지 등 평소 대응 체계 운영에 대한 내용을 이번 모의 훈련을 통해 점검하는 좋은 기회가 됐다”며 “앞으로도 정기적인 훈련을 통해 사이버 공격에 신속하고 체계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대비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