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일 서울 강남구 포스코타워 이벤트홀에서 열린 ‘제 12회 블록체인 테크비즈(TechBiz) 컨퍼런스’에 강연자로 나선 임영환 현대오토에버 파일롯개발팀 차장(사진=김산하 기자)

29일 서울 강남구 포스코타워 이벤트홀에서 열린 ‘제 12회 블록체인 테크비즈(TechBiz) 컨퍼런스’에 강연자로 나선 임영환 현대오토에버 파일롯개발팀 차장(사진=김산하 기자)

“중고차 매매 시장에서는 허위 정보 판별이 힘들어 관련 피해가 계속 증가하고 있어요. 이에 현대오토에버에서는 차량 데이터, 사고 이력 등을 검증할 수 있는 블록체인 기반 중고차 거래 플랫폼을 개발하고 있습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29일 서울 강남구 포스코타워에서 연 '블록체인 테크비즈(TechBiz) 컨퍼런스'에 강연자로 나선 임영환 현대오토에버 파일럿개발팀 차장은 이같이 밝혔다.

현대오토에버는 물류 사업을 담당하는 현대글로비스, 블록체인 기술 기업 블로코, 정보기술(IT) 솔루션 회사 ABC솔루션과 파트너십을 맺고 블록체인 기반 중고차 거래 플랫폼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중고 차량 시세정보 등의 데이터 정보는 물론 범퍼 교환 등 사고 이력, 판매자 평판 정보 등을 블록체인에 올려 위·변조를 방지한다는 내용. 이를 토대로 중고차 시세 예측 및 허위 매물 판독 등의 파생 서비스도 만들 방침이다.

현대오토에버가 중고차 매매 서비스를 위해 활용하는 블록체인은 블로코의 퍼블릭 블록체인 아르고(Aergo)에도 앵커링(외부 블록체인에도 데이터를 함께 기록하는 행위)해 데이터 신뢰성을 한층 높였다. 향후 토큰 이코노미 적용이 가능해 확장성도 염두에 뒀다는 설명이 뒤따랐다.

특히 중고차 사고 이력 조회 서비스는 증강현실(AR) 기반으로 구현돼 소비자 친화력을 크게 증진시켰다. 중고차를 스마트폰이나 태블릿PC 애플리케이션(응용프로그램)으로 찍으면 화면 상에서 자동차의 어느 부분에 교환 이력이 있는지 표시해주는 식이다.

이처럼 신뢰성 높은 블록체인 기반 중고차 매매 플랫폼을 토대로 다양한 소비자 친화 서비스를 만들어가겠다는 구상.

임 차장은 "블록체인 기반 중고 차량 매매 플랫폼 구축 이후 최종적으로는 차량 생애주기 관리 서비스까지 개발할 예정이다. 현재 보유 정보는 차량의 물류 부분인데 앞으로 커버 범위를 제조 정비 부품 판매 모빌리티까지 확장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할 것"이라고 귀띔했다.

김산하 한경닷컴 기자 sanh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