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경제 매체 비즈니스 인사이더, 현지시간 보도
"화웨이 OS 탑재된 스마트폰 소비자들 찾을지 의문"지적
화웨이. 사진=AP

화웨이. 사진=AP

미국의 한 경제 매체가 미국의 화웨이 거래제한 조치로 인해 삼성전자의 스마트폰이 최대 승자가 될 것이란 관측을 내놨다.

미 경제 매체 비즈니스 인사이더는 화웨이를 거래제한 기업으로 지정한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결정이 경쟁자 없는 스마트폰 시장의 절대강자 지위를 유지하려는 삼성에 구원의 손길이 될 수 있다고 2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매체는 삼성이 전 세계 스마트폰 시장의 정상에 올라 있지만 그런 위상이 화웨이의 부상으로 위협받아왔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화웨이에 꾸준히 시장을 잠식당해온 삼성에는 좋은 소식이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비즈니스 인사이더는 "화웨이는 내년까지 자체 개발한 스마트폰 OS가 준비될 거라고 하지만 소비자들이 새롭고 잘 알려지지 않은 OS에서 작동하는 화웨이 스마트폰을 사려 할지 보장할 수 없다"고 보도했다.

시장조사업체 IDC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전 세계 스마트폰 시장에서 삼성의 점유율은 1년 전보다 8.1% 감소한 23.1%였다. 반면 화웨이는 작년보다 50% 증가한 19.0%의 점유율을 기록했다.

비즈니스 인사이더는 "만약 미 정부의 이번 블랙리스트 등재로 화웨이의 스마트폰 판매가 감소할 경우 애플이나 샤오미 같은 경쟁자들이 삼성의 1위 자리를 위협하려면 한참을 따라잡아야 한다"고 설명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