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격 후보 지정 후 세번째 연기
매각 가격 이견 유력하게 거론
기업가치 낮추려는 매수자 눈치싸움도
넥슨 매각, 본입찰 31일로 연장…해외기업 참여 독려

국내 최대 게임회사 넥슨 매각을 위한 본입찰이 31일까지로 연장됐다. 기존 24일 하루에서 24~31일 일주일간으로 기간이 확대된 것이다. 해외 투자자들의 참여를 독려하기 위한 방안으로 풀이되지만 매각 계획이 철회된 것 아니냐는 분석도 나온다.

24일 업계에 따르면 넥슨 매각 주간사인 도이치증권 뉴욕 지점과 모건스탠리 멘로파크 지점은 넥슨 본입찰 기간을 24~31일로 확대했다. 대부분의 입찰이 마지막 날인 31일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적격 예비 인수 후보는 5곳으로 추려진다. 카카오 컨소시엄, 텐센트 컨소시엄, MBK파트너스, 콜버그크래비스로버츠(KKR), 베인캐피털 등이 지난 2월 지정됐다. 이 가운데서는 중국 텐센트가 유력하게 거론된다.

본입찰이 수차례 연기된 만큼 매각 이슈가 장기화될 가능성도 있다. 지난달에서 이번달 15일로, 15일에서 24일, 24일에서 24~31일까지로 연기되면서 유찰 가능성도 나온다.

본입찰 연기에 대한 다양한 분석이 있지만 매각 가격에 대한 이견이 유력한 게 거론된다. 김 대표가 매각 가격으로 15조원 이상을 기대하면서 매수자들과 눈높이 차이가 있다는 것이다. 매각 이슈를 장기화해 기업 가치를 낮추려는 매수자들의 전략이라는 평가도 있다.

윤진우 한경닷컴 기자 jiinwoo@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