왼쪽부터 나백주 서울시 시민건강국장, 윤건호 CCD 한국준비위원회 회장, 라나 아즈파 자파 한국 노보노디스크 사장. CCD 한국준비위원회 제공

왼쪽부터 나백주 서울시 시민건강국장, 윤건호 CCD 한국준비위원회 회장, 라나 아즈파 자파 한국 노보노디스크 사장. CCD 한국준비위원회 제공

'도시 당뇨병 줄이기(CCD)' 한국준비위원회는 지난 21일 시민들의 당뇨병 문제를 해결하는 글로벌 캠페인 CCD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서울시와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CCD 한국준비위원회는 증가하고 있는 도시 인구의 당뇨병 유병률을 줄이기 위해 대한당뇨병학회, 대한비만학회, 한국 노보노디스크, 주한덴마크대사관이 구성한 조직이다. 이번 협약으로 서울시는 회원이 된다.

CCD 한국준비위원회는 글로벌 캠페인이 시행될 20번째 도시로 서울을 선정했다. 다른 도시의 당뇨병 관리 및 대처 방법을 서울시와 공유하고 서울시가 이를 실천하는 데 필요한 부분을 지원할 예정이다.

CCD는 덴마크 스테노 당뇨병 센터, 영국 유니버시티컬리지런던, 노보 노디스크가 시작한 글로벌 캠페인이다. 학술단체, 공공기관, 시민단체 등과 협력해 도시에 제2형 당뇨 환자를 증가시키는 사회문화적 요인을 해결하는 데 앞장서고 있다. 현재 미국 휴스턴, 중국 상하이, 캐나다 벤쿠버 등 전 세계 19개 도시가 CCD를 진행 중이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서울시가 CCD 캠페인의 20번째 도시로 참여하게 돼 매우 기쁘다"며 "서울시는 CCD 캠페인에 참여하는 다른 도시들과 함께 공동의 목표를 이행하는 데 필요한 서울의 지식과 경험을 적극 공유할 것"이라고 했다.

서울시를 시작으로 한국에서는 부산시, 청주시 등이 CCD 캠페인에 참여할 예정이다.

임유 기자 free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