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화웨이와 하드·소프트웨어 거래 중단
화웨이폰 안드로이드 업데이트 불가
구글 시작으로 타기업도 뒤따를지 주목
구글은 "앞으로 화웨이와 안드로이드 및 구글 서비스에 대한 기술 지원과 협업을 중단할 것"이라고 밝혔다/사진=연합뉴스

구글은 "앞으로 화웨이와 안드로이드 및 구글 서비스에 대한 기술 지원과 협업을 중단할 것"이라고 밝혔다/사진=연합뉴스

화웨이의 스마트폰에서 구글 서비스가 사라진다. 미국 정부의 제재에 따른 결과로 화웨이에게 큰 타격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19일(현지시간 )미국 경제전문 채널인 CNBC 등 외신에 따르면 구글은 최근 화웨이와 오픈 소스 라이센스 제품을 제외한 하드웨어 및 소프트웨어 제품의 거래를 중단했다. 구글은 "앞으로 화웨이와 안드로이드 및 구글 서비스에 대한 기술 지원과 협업을 중단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화웨이 스마트폰에서 안드로이드 운영체제 업데이트가 불가능하게 됐다. 또 중국 외에서 화웨이가 출시하는 차세대 스마트폰에 구글 플레이 스토어, G메일 앱 등 인기 있는 애플리케이션들이 탑재되는 것도 금지된다. 다만 화웨이의 안드로이드폰 업데이트는 ‘오픈 소스’를 통해서는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화웨이는 구글과 거래가 중단되면서 유럽 등 해외 지역에서 신뢰도가 추락할 것으로 예상된다. 구글 서비스가 활성화된 해외 지역에서 구글플레이, 유튜브, 지메일 등의 서비스를 제공하지 못해 소비자들로부터 외면받을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구글의 이같은 조치는 도널드 트럼프 정부가 화웨이 봉쇄령을 내린 결과다. 앞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지난 15일 미국의 국가 안보에 위협이 된다며 화웨이 사용금지 행정명령을 내렸다.

이후 미국 상무부는 화웨이와 화웨이의 68개 계열사를 거래 제한 기업 명단에 올렸다. 미국 정부의 승인 없이 미국 기업들은 화웨이와 거래를 할 수 없게된 것이다.

구글이 화웨이와의 거래 중단 방침을 결정하면서 다른 미국 기업도 이런 행보를 뒤따를지 주목된다.

이진욱 한경닷컴 기자 showgun@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