급성장하는 바이오산업

고용 효과, 전체 산업의 2배
보건산업 수출 작년 144억弗
가전제품 72억弗의 2배 달해
한미약품은 경기 평택 바이오플랜트 가동을 본격적으로 시작했다. 존슨앤드존슨 등 다국적 제약사에 기술수출한 바이오의약품 시약을 생산하는 곳이다. 신약 연구개발(R&D)뿐 아니라 관련 시설 투자도 크게 늘리고 있다. 한미약품은 R&D 관련 시설을 포함한 R&D에 지난해에만 3460억원을 투자했다. 매출의 34%에 이른다. 웬만한 다국적제약사보다 공격적인 투자다. 바이오 투자가 급증하면서 인력도 크게 늘었다. 평택 바이오플랜트에 근무하는 인력은 2014년 120명에서 작년 말 574명으로 4년 새 4배 넘게 늘었다.

바이오는 일자리 블루오션…한미약품, 4년 새 4배↑

제약·바이오산업이 미래성장동력은 물론 일자리 창출 산업으로 각광받고 있다. 바이오의약품 세계 시장 규모는 2015년 1200조원을 기록하며 세계 자동차 시장(650조원)과 반도체 시장(400조원)을 추월했다. 고용유발 효과도 다른 산업을 압도한다. 10억원을 투자했을 때 늘어나는 일자리 수인 고용유발계수는 바이오헬스 산업이 16.9다. 전체 산업 평균치인 8.8의 두 배에 가깝다. 정부도 바이오제약 헬스케어 의료 등 보건의료 분야 일자리를 2022년까지 5만5000개 창출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고령화 등으로 건강 유지 및 관리에 관심이 높아지는 데다 바이오헬스 산업이 빠르게 커지고 있어서다.

바이오헬스 수출이 빠르게 늘어나는 등 산업 위상도 높아지고 있다. 한국보건산업진흥원 조사에 따르면 의약품, 의료기기, 화장품을 포함한 보건산업 수출액은 2014년 69억달러에서 지난해 144억달러로 성장했다. 가전제품 수출액(72억1800만달러)보다 두 배가량 많고 휴대폰 및 휴대폰 부품 수출액(146억1500만달러)과는 비슷한 수치다. 그동안 주력 산업으로 꼽히던 정보기술(IT) 제품과 비교해도 뒤지지 않는 수준으로 올라섰다는 평가가 나온다.

바이오헬스산업은 고부가가치 산업으로도 꼽힌다. 미국 바이오기업 애브비는 지난해 류머티즘관절염 등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휴미라로 23조원의 매출을 올렸다. 글로벌 신약의 경제적 효과는 막대하다. 글로벌 매출 20위에 오른 바이오의약품은 평균 연매출이 7조원에 이르고 3만~4만 명의 일자리까지 창출하는 효과가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국산 신약들도 기대를 높이고 있다. 보령제약의 고혈압 신약 카나브와 LG화학의 당뇨병 신약 제미글로는 올해 매출 1000억원을 목표로 잡고 있다. 이승규 한국바이오협회 부회장은 “선진국은 R&D 강화, 규제 개혁 등으로 바이오산업 주도권을 잡기 위한 구체적인 방안을 내놓고 있다”며 “한국도 바이오산업 육성의 당위성을 논할 때가 아니라 적극적인 투자로 퍼스트 무버가 돼야 한다”고 말했다.

박상익 기자 dir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