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웅 대표 "타다, 전국 택시매출 1%도 안돼" 택시업계 비판

이재웅 쏘카 대표가 17일 택시 업계와 차량공유서비스 타다를 둘러싼 논란에 대해 안타깝다는 심경을 밝혔다.

이재웅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참담함을 금할 수 없다"며 "죽음으로 문제를 제기하고 죽음을 정치화 하고 죽음을 이익을 위해 이용하는 일은 없어야 한다"고 전했다.

이는 지난 15일 택시기사 안모씨가 타다의 퇴출을 요구하며 분신 사망한 것을 계기로 타다의 퇴출을 요구하는 택시업계를 정면으로 비판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재웅 대표는 "죽음을 예고하고 부추기고, 폭력을 조장하고 정치적으로 이용하겠다고 하는 사람들이 있다"며 "죽음은 어떻게도 미화될 수 없다. 죽음과 폭력은 멈춰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세상의 변화가 마음에 안 든다고 해도, 전국 택시매출의 1%도 안되고 서울 택시 매출의 2%도 안되어서 결과적으로 하루 몇 천원 수입이 줄어들게 했을 지도 모르는 타다에 모든 책임을 돌리고 불안감을 조장하고 죽음까지 이르게 하는 행위는 용서받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

사망한 택시기사에 대해서는 "돌아가신 저희 아버지뻘인 76세의 개인택시기사가 그런 결정을 하기까지 얼마나 두려움이 컸을까 생각하면 안타깝고 미안하기 그지없다"면서도 "누가 근거없는 두려움을 그렇게 만들어냈고 어떤 실질적인 피해가 있었길래 목숨까지 내던졌을까 생각하면 답답하다"고 전했다.

이재웅 대표는 타다를 반대하려면 데이터를 근거를 이야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타다를 반대하는 서울개인택시조합은 수입이 얼마나 줄어들었는지, 혹시 줄었다면 그것이 택시요금을 택시업계 요구대로 20% 인상한 것 때문인지, 불황 때문인지, 아니면 타다 때문인지 데이터와 근거를 가지고 이야기했으면 좋겠다"고 주장했다.

더불어 "택시업계와 대화를 하겠다고 하고 상생대책도 마련하고 있는데, 타다를 중단하지 않으면 대화를 하지 않겠다고 하는 어거지는 그만 주장했으면 좋겠다"며 "저희가 상생안을 만드는 이유는 저희 사업 때문도 아니고 앞으로 자율주행시대가 오기 전에 연착륙해야만 하는 택시업계를 위해서다"라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이재웅 대표는 "저희 플랫폼에 들어오는 것과 감차 말고는 어떤 연착륙 방법이 있는지 모르겠지만 있다면 저희도 도울 생각이 분명히 있다는 것을 다시 말씀린다"며 "신산업으로 인해 피해받는 산업은 구제를 해줘야 하고, 그것이 기본적으로는 정부의 역할이지만 신산업 업계도 역할을 해야 한다는 것이 제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백민재 한경닷컴 게임톡 기자 beck@gametoc.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