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피드 관리 기능 도입
원치 않는 게시물 차단도 가능
원치 않거나 왜 자신에게 보이는지 의문스러운 게시물의 노출 경로를 확인하고, 관련 조치도 할 수 있는 기능이 페이스북에 도입됐다.

페이스북은 이용자에게 뉴스피드 게시물 배치의 원리를 알려주고, 배치된 게시물을 손쉽게 차단할 수 있는 ‘이 게시물이 표시되는 이유는(Why Am I Seeing This Post?)’ 기능을 17일 내놨다. 이용자들이 자신의 취향에 맞게 뉴스피드를 관리할 수 있는 기능이다.

이용자가 특정 게시물을 클릭하면 해당 게시물이 어떤 과정을 거쳐 자신의 뉴스피드에 떴는지 확인할 수 있다. 친구나 이용자가 가입한 그룹에 올린 게시물을 참고했다든지, ‘좋아요’를 누른 적이 있거나 평소 댓글을 남긴 적이 있는 계정의 영향인지 등을 알려주는 식이다.

이유를 확인한 뒤에는 ‘먼저 보기’나 ‘팔로 취소’ 등의 기능을 통해 앞으로는 상위 게시물을 보고 싶다거나, 더 이상 보기를 원치 않는다는 등의 의사 표시를 할 수 있다. 이번에 도입한 새 기능은 지난 3월 미국에서 시범 적용한 뒤 한국을 비롯한 다른 국가에 확대 적용했다.

람야 세두라만 페이스북 뉴스피드 랭킹 담당 프로덕트 매니저는 “광고 사업자 대상으로만 공개해온 뉴스피드 게시물 배치의 작동원리를 전체 이용자에게 알려준 것은 글로벌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로서 첫 시도”라고 말했다. 그는 “이 기능 도입에 따라 이용자들이 자신의 SNS를 원하는 대로 편리하게 관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윤희은 기자 sou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