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슨, '야생의 땅: 듀랑고' 글로벌 서비스 돌입

넥슨(대표 이정헌)은 왓 스튜디오(What! Studio)에서 개발한 개척형 오픈월드 MMORPG '야생의 땅: 듀랑고(Durango: Wild Lands)'의 글로벌 서비스를 시작했다고 17일 밝혔다.

'야생의 땅: 듀랑고'는 일본과 중국을 제외한 전 세계 국가에서 iOS, 안드로이드OS 버전으로 선보이며, 한국어, 영어, 중문번체, 태국어, 인니어, 독어, 불어, 러시아어 등 총 10개 언어를 지원해 전 세계 유저 공략에 나선다.

또한, 쾌적한 플레이 환경을 위해 '아시아(Asia)', '아시아2(Asia Ⅱ)' 및 '웨스트(West)' 서버를 운영하고, 이용자의 접속 지역에 따라 서버를 추천해준다.

'야생의 땅: 듀랑고'는 국내 서비스 이전부터 북미, 유럽, 동남아시아 등 14개 국가에서 해외 베타 테스트를 진행해 글로벌 유저들에게 인지도를 쌓아왔다. 이번 글로벌 서비스 사전예약에만 200만 명이 넘는 유저가 몰렸다.

넥슨은 이번 '야생의 땅: 듀랑고'의 글로벌 서비스 오픈을 기념해 오는 28일까지 게임에 접속한 유저에게 '특별 보급품'을 지급하며, 14일간 출석을 완료한 유저는 '페나코두스 세트'를 획득할 수 있다.



백민재 한경닷컴 게임톡 기자 beck@gametoc.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