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분기 반도체 업체 중 매출 감소폭 최대
'메모리 편중 부작용'…삼성전자, 인텔에 2분기 연속 반도체 선두 내줬다

삼성전자(42,700 -2.62%)가 메모리반도체 가격 하락 영향으로 2분기 연속 미국 인텔에 세계 반도체 선두 자리를 내줬다. 삼성전자는 올 1분기에 전세계 주요 반도체 업체들 중 매출 감소폭이 가장 컸던 것으로 나타났다. D램과 낸드플래시 등 메모리 반도체 제품 편중에 따른 부작용 우려가 현실화된 것이다.

17일 글로벌 IT 전문 시장조사업체 ‘IC인사이츠’ 보고서에 따르면 올 1분기 전세계 반도체 시장 매출은 총 735억 4800만달러(약 87조 6692억원)로 지난해 같은 기간(878억 2000만 달러)보다 16% 감소했다.

업체별로는 비메모리 반도체 중심의 인텔이 지난해 같은 기간(158억 3200만 달러)과 거의 비슷한 157억 9900만달러(약 18조 8324억원)의 매출을 올리며 1위에 올랐다. 인텔은 상위 10개 업체 중 가장 감소폭이 작았다.

2위 삼성전자는 128억 6700만달러로 1년 전(194억 100만달러)보다 무려 34%나 줄어들면서 상위 15개 기업 중 최대 감소율을 기록했다. 3위인 대만 TSMC는 16% 줄어든 70억 9600만달러를 기록했으며 SK하이닉스(67,600 -0.59%)가 26% 감소한 60억 2300만달러로 그 뒤를 이었다. 미국 마이크론은 54억 7500만달러로 27% 줄었다.

보고서는 “인텔이 지난해 4분기에 삼성전자로부터 업계 1위 자리를 탈환한 데 이어 올 1분기에도 선두자리를 지켰다”며 “지난 2017년과 지난해 뺏겼던 ‘글로벌 반도체 선두’를 올해는 쉽게 되찾을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이진욱 한경닷컴 기자 showgun@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