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베트남 최대 민영기업 빈그룹에 1조 1800억원 베팅

SK그룹이 베트남 최대 민영기업 빈그룹(Vin group)에 1조 1800억원을 투자했다.

SK는 16일(현지시간) 베트남 하노이에서 빈그룹 지주회사 지분 6.1%를 10억달러(1조 1800억원)에 매입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두 그룹은 이번 제휴를 계기로 베트남 시장에서 신규 사업 투자는 물론 국영기업 민영화 참여와 전략적 인수합병(M&A) 등을 적극 추진한다.

빈그룹은 베트남 전체 시가총액의 23%를 차지하는 1위 민영기업이다. 이 때문에 '베트남의 삼성'이라고 불린다. 부동산 개발(빈홈-빈컴리테일), 유통(빈커머스), 호텔-리조트(빈펄) 사업을 비롯해 스마트폰(빈스마트), 자동차(빈패스트) 등 다양한 분야에서 시장 지위를 가지고 있다.

올해 1분기 매출은 21조 8230억동(1조 1000억 원)으로 최근 3년간 매출 증가율은 연 평균 45.5%다.

SK는 지난해 베트남 시총 2위 민영기업인 마산그룹 지분 9.5%를 4억 7000만달러(5300억 원)에 매입했다. 이어 빈그룹과도 협력 관계를 맺으며 1, 2위와 파트너십을 맺으며 베트남 시장에 광폭 행보를 보이고 있다

SK, 베트남 최대 민영기업 빈그룹에 1조 1800억원 베팅

[박원철 SK동남아투자법인 대표(오른쪽 둘째)와 응웬 비엣 꽝 빈그룹 부회장 겸 대표(왼쪽 둘째). 사진=SK]

이번 투자는 지난해 5월 조대식 SK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이 그룹 차원의 성장 기회 모색을 위해 팜 녓 브엉(Pham Nhat Vuong) 빈그룹 회장과 만나 협의를 시작한 후 1년여 만에 성사됐다.

SK그룹은 지난해 8월 SK㈜, SK이노베이션, SK텔레콤, SK E&S, SK하이닉스 등 주요 관계사와 함께 동남아 투자 플랫폼인 SK동남아투자법인을 설립했다. 해 베트남 진출에 시동을 걸었다.

최태원 에스케이그룹 회장은 2017~2018년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총리를 두차례 만난 바 있다.



박명기 한경닷컴 게임톡 기자 pnet21@gametoc.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