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악관 국가비상사태 선포
사실상 중국 화웨이 겨냥

화웨이 "미국 소비자 이익 해칠 위험"
"불합리한 규제는 권리 침해, 법적 문제"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화웨이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 화웨이 제품의 사용 봉쇄 행정명령을 선포하자 입장문을 통해 대화를 촉구했다. 제품 보안을 보장할 수 있는 효과적인 검증 방안을 마련하겠다는 입장도 밝혔다.

백악관은 15일(현지시각) 트럼프 대통령이 미국 정보통신 기술과 서비스를 보호하겠다며 국가비상사태를 선포했다고 밝혔다. 사실상 중국 화웨이를 겨냥한 것이다.

그러자 화웨이는 16일 '트럼프 행정명령 서명 관련 화웨이 공식 입장문'을 내고 협의를 진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화웨이는 "자사가 미국 내에서 사업하는 것을 제한한다고 미국이 더 안전해지거나 강해지는 것은 아니다"며 "오히려 미국은 화웨이 제품보다 비싼 제품을 사용하게 돼 5G 구축에서 뒤처지고, 궁극적으로 미국 기업과 소비자의 이익을 해칠 위험이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화웨이는 제품 보안을 보장할 수 있는 효과적인 검증 방안을 마련할 것"이라며 "미국 정부와 기꺼이 대화할 준비가 돼 있다"고 강조했다.

화웨이는 행정명령을 선포한 미국 정부를 상태로 추가적인 법적 대응에 나설 수 있다는 뜻도 보였다. 화웨이는 "불합리한 규제는 화웨이의 권리를 침해하고, 심각한 법적 문제들을 일으킬 수 있다"고 했다. 화웨이는 지난 3월 화웨이 제품에 대한 판매제한 조치는 위헌이라는 내용의 소송을 제기했다.

백악관의 이번 국가비상사태 선포는 중국과의 전면적인 무역전쟁으로 확전될 가능성이 높다. 중국의 반대에도 밀어붙인 만큼 양국 간 갈등이 고조될 수 있다.

윤진우 한경닷컴 기자 jiinwoo@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