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기업과 소비자들에 손해"
화웨이는 “미국이 화웨이에 제한을 가한다고 해서 미국의 안전이 보장되는 것도, 미국이 더욱 강력해지는 것도 아니다”라고 밝혔다/사진=연합뉴스

화웨이는 “미국이 화웨이에 제한을 가한다고 해서 미국의 안전이 보장되는 것도, 미국이 더욱 강력해지는 것도 아니다”라고 밝혔다/사진=연합뉴스

미국이 중국 통신장비 업체 화웨이를 거래 제한 명단에 올리겠다고 발표하자, 화웨이가 반발하고 나섰다.

16일 환구시보에 따르면 화웨이는 “미국이 화웨이에 제한을 가한다고 해서 미국의 안전이 보장되는 것도, 미국이 더욱 강력해지는 것도 아니다”라고 밝혔다.

화웨이는 “미국은 품질이 더욱 낮고 비싼 장비를 사용할 수밖에 없게 되면서 5세대 이동통신(5G) 건설 과정에서 다른 나라보다 뒤처지게 될 것”이라며 “이는 최종적으로 미국 기업과 소비자들에게 손해를 끼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화웨이는 또 미국의 조치가 화웨이의 권익을 침해하는 것이라고 규정하며 심각한 법적 문제를 불러일으킬 것이라고 경고했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5일(현지시간) 외부 위협으로부터 미국 정보통신을 보호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한 직후 미국 상무부는 중국 통신장비 기업 화웨이와 70개 계열사를 거래제한 기업 명단에 올린다고 발표했다.

이 명단에 오른 기업은 미국 정부의 허가 없이 미국 기업들과 거래할 수 없다. 화웨이가 미국 기업들로부터 부품 공급을 받는 일부 제품들을 판매하는 것이 어려워지거나 불가능해질 수 있단 의미다.

이진욱 한경닷컴 기자 showgun@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