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대 출력 태양광 모듈 '네온 R' 공개
전기차 주행거리 늘려주는 '솔라 루프'도
LG전자, 독일 '인터솔라 2019'서 혁신 태양광 제품 전시

LG전자가 15일(현지시가)부터 사흘간 독일 뮌헨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태양에너지 전시회 '인터솔라 2019'에 참가해 혁신 태양광 제품을 선보인다.

이번 전시회에서 LG전자는 국내 최고 효율·최대 출력의 프리미엄 태양광 모듈 '네온 R(아르)' 등 전작보다 모듈 효율과 출력을 개선한 프리미엄 제품을 대거 전시했다. 네온 R는 22%의 국내 최고 효율을 달성한 초고효율 프리미엄 제품이다.

태양광 모듈은 효율이 높을수록 면적 당 생산 전력량이 높다. 네온 R는 제품 전면의 전극을 없애 빛의 흡수를 극대화 했다. 네온 R의 모듈 효율은 22%로 출력도 기존 제품 대비 15W(와트) 늘려 국내 업체 최고 출력인 380W(60셀 기준)로 높아졌다. 설치 후 무상 보증은 25년으로 25년이 지나도 초기 출력의 90.8%까지 발전성능을 보증한다.

LG전자는 전기차와 하이브리드차의 배터리를 충전할 수 있는 '솔라 루프'도 공개했다. 솔라 루프는 자동차의 지붕에 장착하는 태양광 모듈로 배터리를 충전해 주행거리를 늘려주는 역할을 한다.

김석기 LG전자 에너지해외영업담당 상무는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력으로 글로벌 태양광 시장을 선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윤진우 한경닷컴 기자 jiinwoo@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