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사내벤처 1호 '운동닥터' 출시

LG유플러스 사내벤처 1호 '운동닥터' 출시

전국 4800여 개 피트니스센터 정보를 제공하는 온·오프라인 연계(O2O) 서비스가 나왔다.

LG유플러스는 사내벤처 1호 ‘운동닥터’를 선보인다고 15일 밝혔다. 운동닥터는 배달음식점을 중개해주는 ‘배달의민족’처럼 피트니스센터의 퍼스널 트레이너를 연결해준다. 이용자는 트레이너별 이용 요금, 일정 등을 확인하고 안심번호를 통해 1대 1 상담을 할 수 있다.

트레이너의 자격증과 수상경력 등 정보도 제공한다. 트레이너는 광고 전단지를 제작해 집집마다 찾아다니며 붙일 필요 없이 간편하게 이용자를 모집할 수 있다. 앱(응용 프로그램)을 내려받으면 이용자 주변에 있는 피트니스센터와 퍼스널 트레이너의 상세정보를 찾아준다.

운동닥터를 개발한 LG유플러스 사내벤처팀 ‘위트레인’의 김성환 팀장은 “국내 퍼스널 트레이닝 시장은 연 1조5000억원에 달하고, 트레이너 숫자는 2만5000명 이상”이라며 “국내 대표 퍼스널 트레이너 O2O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위트레인은 LG유플러스 사내벤처 1기 팀으로 올해 1월 태스크포스(TF) 활동을 시작했다. LG유플러스는 임직원이 사내벤처 프로그램에 적극 참여해 사업 개발에 몰입할 수 있도록 1년간 TF 활동 기간을 보장해준다. 팀 당 최대 1억7000만원의 예산을 지원하고, 마곡 LG사이언스파크 내 별도 업무공간을 준다.

전설리 기자 slj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