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디포스트, 기관지폐이형성증 치료제 '뉴모스템' 임상 1상 결과 국제학술지 게재

메디포스트(35,450 -1.94%)(대표 양윤선)는 기관지폐이형성증 치료제 '뉴모스템'의 안전성을 확인한 임상시험 관련 논문을 국제학술지에 등재했다고 13일 밝혔다.

미국 시카고에 있는 러쉬 메디컬 센터의 스티븐 포웰 교수팀의 논문인 '초미숙아에 대한 제대혈유래 중간엽줄기세포체료제 기관 내 투여의 안전성'이 세계적인 소아과 학술지 ‘소아과학 저널’에 실렸다.

연구팀은 산모 뱃속에 28주 미만으로 있었고 출생 당시 체중이 1kg 미만인 미숙아 12명에게 생후 5~14일 기간에 뉴모스템을 투여했다. 84일 동안 관찰한 결과 투여 약물로 인한 부작용이나 이상 반응은 나타나지 않았다. 이번 임상시험은 보건복지부의 보건의료기술 연구개발사업 연구과제로 선정돼 2012년부터 5년간 연구비를 지원받아 진행됐다.

인공환기요법과 산소치료를 받았던 미숙아 환자에게 주로 발생하는 기관지폐이형성증은 미숙아 사망의 주요 원인 중 하나다. 현재까지는 뚜렷한 예방법이나 치료법이 없다. 메디포스트 관계자는 "뉴모스템의 미국 임상 1/2상에서 성공적으로 안전성을 확보했다"며 "올 하반기 식품의약국(FDA)과 다음 임상에 대해 논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뉴모스템은 미국과 유럽에서 희귀의약품 지정을 받았다. 국내에서는 2017년 12월부터 기관지폐이형성증 발병 가능성이 높은 초극소 저체중 미숙아를 대상으로 임상 2상을 진행하고 있다.

임유 기자 free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