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램익스체인지 보고서
"SSD·HDD 가격 차이 줄어들 것"
“고용량 SSD 가격, 연말이 최저”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D램익스체인지가 9일 보고서를 내고 올해 연말 고용량 솔리드스테이트드라이브(SSD) 가격이 역대 최저치로 떨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SSD는 메모리 반도체를 활용한 저장장치다. 기존 컴퓨터 저장장치인 하드디스크드라이브(HDD)보다 작동 속도가 빠르지만 상대적으로 가격은 비쌌다.

D램익스체인지는 낸드플래시 공급과잉, SSD 공급자 간 가격경쟁 심화로 512GB(기가바이트) SSD 가격이 GB당 0.1달러 아래로 급락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보고서는 "128·256·512GB SSD 가격은 2017년 최고치를 찍고 현재 50% 이상 하락했다"면서 "가격하락이 수요 증가를 촉진해 올해 SSD 채용 배율은 60∼65%에 달할 것"이라고 전했다.

SSD 가격은 지난해 GB당 0.34달러 수준이었고 HDD는 GB당 0.03달러 정도다. 기존 10배 이상이던 가격 차이가 줄어들면 SSD로 수요가 이동할 가능성이 높아진다.

보고서는 SSD 가운데서도 512GB 고용량 제품 수요가 증가할 것으로 봤다. 보고서는 "512GB SSD 수요는 128GB SSD를 넘어서 주류인 256GB SSD를 뒤쫓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업계는 SSD 가격 하락과 수요 증가가 끼칠 영향을 주시하고 있다. SSD 가격이 하락한다는 것은 낸드 메모리 반도체 가격도 가파르게 하락할 것이라는 의미다. 이는 반도체 업계 실적 악화의 주요 원인이다. 다만 이로 인한 수요 증가는 낸드 메모리 판매량 증가라는 호재로 이어진다.

삼성전자는 1분기 실적 발표 컨퍼런스콜에서 "낸드 가격하락이 지속하면서 고용량 스토리지 채용이 확대됐고, HDD에서 SSD로의 전환도 가속하고 있다"고 설명했고 SK하이닉스는 1분기 실적을 발표하면서 SSD 채용 비율 확대로 낸드 업황이 나아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