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현직 직원, 급여 퇴직금 지급 못받아
미지급액 규모, 인당 수백만원서 수천만원

보험료 미납…직원 보험료 체납 부담으로
노동부, "지불능력 안돼…소액체당금 신청"
[단독] 삼성도 손놓은 싸이월드, "밀린 임금 지불 능력도 없다"

국내 SNS 1세대로 폭발적인 인기를 구가했던 싸이월드가 전현직 직원들의 임금도 제 때 지급하지 못하는 처지가 됐다. 현재 근무중인 직원들의 급여는 물론 지난해 11월 퇴사자들을 기점으로 급여와 퇴직금을 지급하지 못하고 있는 것. 현재까지 급여를 받지 못한 직원은 40여명에 이르고, 퇴직금과 급여를 모두 수령하지 못한 퇴사자들은 30여명 정도다. 미지급액 규모는 적게는 인당 수백만원, 많게는 천만원을 훌쩍 뛰어넘는 것으로 확인됐다.

임금 체불 논란이 불거진 건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복수의 싸이월드 관계자에 따르면 지난해 7월 급여가 예정일보다 늦게 지급되면서 사내에 불안감이 감돌기 시작했다. 당시 신규 서비스 담당 사원도 채용했으나 급여가 나오지 않자 곧장 퇴사한 적도 있었다는 게 이들의 설명이다.

급여가 밀리면서 퇴사한 이들도 적지 않다. 싸이월드가 대표 상품인 큐(QUE)를 출시한 지난해 4월만 해도 90여명이었던 임직원 수는 현재 40여명 수준으로 줄었다. 임금 미지급 사례는 다양하다. 수개월치 급여를 지급받지 못한 직원도 있고 퇴직금을 지급받지 못한 이들도 있다. 급여와 퇴직금 모두 못 받은 직원도 수두룩하다. 현재 근무 중인 직원들은 급여가 밀리면서 경제적으로 힘든 가운데 최근엔 월급의 절반 수준을 지급받기도 했다.

싸이월드가 직원들 급여에서 공제한 국민연금과 건강보험료 등 4대 보험료를 납부하지 않은 것도 논란이 되고 있다. 이 경우 고스란히 직원들의 보험료 체납으로 이어지기 때문이다. 4대 보험 미납은 급여 체불 이전인 지난해 3월부터 자행됐다는 게 싸이월드 퇴사자의 설명이다.

퇴사자들은 싸이월드를 고용노동부 서울 동부지청에 신고했다. 그러나 최근 서울 동부지청은 퇴사자들에게 "싸이월드는 지불능력이 안된다고 판단했으니 소액 체당금을 신청하라"고 안내문을 발송한 상태다.

싸이월드 전제완 대표

싸이월드 전제완 대표

소액체당금은 임금체불로 인해 급여를 지급받지 못하고 있다면 관련 사실을 인정받고 최대 400만원의 체불 임금을 지급받는 제도다. 이 경우 오는 7월 체당금 개편 이전까지는 퇴직자만 지금 대상에 포함되며, 처리기간만 7개월에 이르는 대장정을 소화해야만 한다. 이 때문에 당사자들은 경제적 부담에 정신적 고통까지 감수해야 한다.

현재 싸이월드 전현직 직원들이 기대하는 부분도 있다. 오는 10일에 결정되는 자금 유치건이다. 성사될 경우 일정 부분 급여 상환 여지가 생기지만, 이마저 수포로 돌아가면 내부에 만연하던 일말의 기대감도 사라질 것이라는 게 회사 관계자의 설명이다. 싸이월드에 근무했던 한 퇴사자는 "급여가 밀릴 당시 내부에서는 버티면 밀린 임금을 받을 수 있을 것이란 기대가 있었다"며 "그런식으로 무작정 기다리다가 이직을 한 경우가 대부분"이라고 전했다.

싸이월드는 1999년 시작한 커뮤니티 기반 서비스로 2000년대 미니홈피를 통해 대표 SNS 업체로 자리매김했다. 한 때 가입자 수는 3200만명에 달했으며, 2010년 매출은 1090억원을 기록했다. 하지만 2011년 이후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 글로벌 SNS에 밀려 사용자들에게 외면 당했다.

2014년에는 SK커뮤니케이션즈에서 분사해 사원주주회사로 전환했다가 2016년 동영상 커뮤니티 업체 에어라이브와 합병했다. 같은 해 프리챌 창업주 출신인 전제완 대표가 인수한 싸이월드는 2017년 8월 삼성벤처투자로부터 50억 규모의 투자를 받으며 재기를 꿈꿨다. 그러나 수익원 창출에 실패하면서 재정난에 직면했다.

업계 관계자들은 싸이월드의 임금 체불을 예정된 결말이라고 입을 모은다. 싸이월드가 지난해 4월 출시한 ‘맞춤형 뉴스 큐레이션 서비스’ 큐(QUE)의 실패가 결정적이었다는 지적이다. 큐는 삼성전자(60,800 -2.41%) AI 전략의 중심에 있는 ‘빅스비’와 연동해서 작동하는 기능을 갖추고, 언론인과 전문가로 꾸려진 기획자들이 삼성과 힘을 합쳐 만들었다고 알려져 주목을 받았다. 초기엔 성과도 있었다. 출시 3주만에 50만 다운로드를 돌파하고 3개월 만에 110만회 다운로드를 기록하기도 했다.

그러나 새로운 수익 창출원이 되기엔 역부족이었다. 여기에 삼성의 추가 투자를 끌어내지 못한 게 컸다. 결국 싸이월드는 지난 1월 25일 오전 11시부로 큐 서비스를 잠정 중단했다. 내부 사정으로 잠시 쉬어간다는게 이유였지만 이후 싸이월드의 재기가 어려워질 것이란 관측이 쏟아졌다.

싸이월드 관계자는 "임금 체불 상황은 맞다"면서도 "지속적으로 투자를 유치하고 있으며 자금이 유입될 때마다 우선순위로 임금을 지급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진욱 한경닷컴 기자 showgun@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