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 조사…작년 2∼4분기 0%대서 4분기만 반등

삼성전자가 4분기 만에 중국 스마트폰 시장에서 1%대 점유율을 회복하면서 반등의 기미를 보이고 있다.
삼성전자, 1분기 중국 스마트폰 시장서 점유율 1%대 회복

5일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A)에 따르면 1분기 중국 스마트폰 시장에서 삼성전자가 100만대를 출하해 점유율 1.1%를 기록했다.

삼성전자가 중국에서 1%대 점유율을 회복한 것은 작년 1분기 이후 4분기 만이다.

삼성전자 스마트폰의 중국 점유율은 2016년 4.9%, 2017년 2.1%에서 작년 1분기 1.3%로 내려앉았다가 2분기 0.8%, 3분기 0.7%, 4분기 0.7%를 기록했다.

작년 연간 점유율도 0.8%에 그쳤다.

소폭이지만 삼성전자가 점유율 반등에 성공한 것은 상반기 전략 스마트폰인 갤럭시S10이 현지에서 좋은 반응을 얻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삼성전자가 3월 8일 출시한 갤럭시S10 시리즈는 주요 시장에서 전반적으로 전작인 갤럭시S9의 120∼130% 성과를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에서도 인기를 끌었다.

중국 전자제품유통업체인 쑤닝에 따르면 갤럭시S10 사전예약 시작 직후 10분간의 판매량이 갤럭시S9 시리즈에 비해 365% 증가했고, 사전예약 2시간 동안의 판매량이 갤럭시S9의 이틀간 판매량 수준이었다.

2분기부터는 갤럭시A 시리즈의 선전도 기대된다.

삼성전자는 신흥시장에서 중저가폰 입지를 확대하기 위해 갤럭시A시리즈를 공격적으로 출시하고 있다.

지난달 갤럭시A40s, 갤럭시A60, 갤럭시A70, 갤럭시A80을 중국에 출시한다고 발표했다.

이달 10일 중국에서 출시하는 갤럭시A60은 지난달 26일, 30일 1·2차 온라인 사전예약에서 매진됐다.

다만 중국 스마트폰 시장에서 자국 업체 점유율 독식이 더욱 심해지는 추세라는 것이 걸림돌이다.

SA에 따르면 화웨이 점유율은 작년 1분기 22.5%에서 올해 1분기 33.7%로 증가했고, 비보는 17.1%에서 20.0%로, 오포는 18.4%에서 19.5%로 늘었다.

샤오미와 애플만 작년 13.8%에서 11.9%로, 9.9%에서 6.7%로 줄어들었다.

화웨이, 비보, 오포, 샤오미의 1분기 점유율을 합치면 85.1%에 달한다.

작년 1분기 4개사의 점유율 합은 71.8%였다.

1분기 중국 스마트폰 시장 출하량은 8천900만대로, 전년 동기 대비 6% 감소했다.

업계 관계자는 "중국 스마트폰 시장이 상위 3∼4개 업체 중심으로 재편되면서 외산 스마트폰 업체의 입지가 좁아지고 있다"며 "삼성전자가 중저가폰 포트폴리오를 대폭 늘려 중국업체에 대응하는 것은 긍정적"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