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바이오로직스와 지아이이노베이션이 2일 인천 송도 삼성바이오로직스 본사에서 면역항암제 위탁개발(CDO) 계약을 체결했다.

이번 양사 간 계약은 지난해 6월 처음 체결된 후 두 번째 계약이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세포주 개발부터 임상 1상 물질 생산까지의 CDO 서비스를 지아이이노베이션에 제공한다. 지아이이노베이션은 인체 내 미생물을 연구하는 마이크로바이옴과 단백질 신약을 결함하는 플랫폼 기술로 신약 개발을 노리고 있다. 이밖에 면역항암제 개발에도 매진하고 있다.

지아이이노베이션은 첫 번째 프로젝트에서 삼성바이오로직스의 높은 품질과 생산 서비스에 만족해 두 번째 계약을 체결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계약에 따라 양사는 총 5개 프로젝트를 수행하게 된다.

최근 바이오 신약 개발이 늘어나면서 개발 및 생산을 위탁하는 경우도 늘고 있다. 이에 CDO 시장은 연 평균 15% 이상 성장하고 있다. CDO단계에서 좋은 관계를 맺을 경우 제품의 위탁생산(CMO)까지 가능해지기 때문에 해당 사업의 중요성이 날로 늘고 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2018년 CDO 사업에 뛰어들어 국내외 8개사의 신약 개발 프로젝트를 수행하는 등 CDO 분야에서 빠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김태한 삼성바이오로직스 사장은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위탁연구(CRO), CDO, CMO까지 일관된 서비스를 제공함에 따라 바이오·제약 기업들은 비용과 시간을 줄일 수 있다”며 “회사의 본업인 신약물질 개발과 판매에 더욱 집중해 글로벌 경쟁력을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상익 기자 dir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