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공지능 기술로 영상 분석
이상상황 땐 스마트폰 알림
LG유플러스는 30일 보안업체 에스원과 인공지능(AI)·클라우드 기술을 적용한 ‘유플러스 지능형 CCTV’ 서비스를 출시했다. 소규모 상점 매장 사무실에서 폐쇄회로TV(CCTV) 감지와 알림, 긴급 신고, 피해 보상 서비스 등을 한꺼번에 해결할 수 있는 종합 보안 서비스다.

이 서비스는 AI 기술을 적용해 영상을 분석하는 것이 특징이다. 사람과 동물의 움직임을 식별하고, 그림자 물체의 흔들림 등으로 인한 잘못된 인식을 최소화했다. 이상상황 발생 시 이용자 스마트폰으로 알림과 실시간 영상을 전달해 신속하게 대응하도록 돕는다. 이용자 스마트폰의 전용 앱(응용프로그램)과 연동해 112, 119에 긴급신고하고 에스원 출동을 요청한다.

유플러스 지능형 CCTV는 클라우드 서버에 영상을 저장해 사건·사고로 카메라가 훼손되더라도 촬영한 내용을 보존할 수 있다. 인터넷 장애로 클라우드 영상 전송이 어려워지면 카메라 내장 카드로 저장 공간을 변경한다. 저장한 영상은 최대 20시간까지 보존하고, 인터넷이 복구되면 해당 영상을 다시 클라우드로 전송한다. 카메라가 훼손되면 스마트폰 등을 통해 알려준다.

CCTV 서비스만 제공하는 ‘일반형’ 요금은 카메라 한 대, 3년 약정 기준으로 월 2만5300원이다.

전설리 기자 slj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