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창수 대표는 '파이브락스'에 이은 두번째 창업
스파크랩의 벤처캐피털인 스파크랩벤처스가 자연어 인식 인공지능(AI) 기업인 '올거나이즈'에 투자했다고 29일 밝혔다.
스파크랩벤처스, 자연어 인식·대화 AI 기업 '올거나이즈'에 투자

스파크랩벤처스가 주도한 이번 시리즈A 투자에는 일본의 벤처캐피털인 글로벌브레인을 비롯해 베이스인베스트먼트, 라구나인베스트먼트, 패스트인베스트먼트 등이 참여했다.

올거나이즈는 이창수 대표의 두 번째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이다. 이 대표는 앞서 실리콘밸리 기업 '탭조이'에 인수된 스타트업 '파이브락스'를 공동창업했던 경험이 있다. 2017년에 출범한 올거나이즈는 현재 미국 실리콘밸리에 본사를 두고 한국, 미국, 일본 등지에서 사업을 하고 있다.

올거나이즈는 딥러닝 기반 고성능 자연어 이해(NLU) 기술이 특징이다. 이를 기반으로 대기업, 중소기업, 스타트업 등 모든 규모의 기업이 AI 기술을 즉시 적용해 자체 AI 시스템과 서비스를 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이 기업의 대화형 AI 서비스 앨리(Alli ai)는 고객이 채팅이나 음성 형식으로 입력한 메시지로 얻은 데이터를 분석해 고객의 의도를 파악해 응답한다. 이를 통해 고도로 개인화된 고객 경험을 제공한다는 설명이다.

강윤석 스파크랩벤처스 대표는 "기업영역에 적용이 까다롭다는 자연어 AI 원천기술을 개발하며 빠르게 전세계 주요 시장을 선점해 나가고 있는 올거나이즈의 가파른 성장세를 보고 투자를 결정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창수 올거나이즈 대표는 "이번 투자를 통해 기업용 자연어 인식 AI의 보급을 더욱 가속화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남영 기자 ny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