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00억여원의 국비를 투입하는 차세대 중형위성 개발 사업 주도권을 민간기업이 갖게 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제16회 국가우주위원회를 열고 이같은 내용을 담은 ‘차세대 중형위성 2단계 개발사업 계획안’을 심의 확정했다고 28일 발표했다.

500㎏급 중형위성 3개를 국산 기술로 만들겠다는 내용을 담았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기존의 국가(한국항공우주연구원) 주도 위성 개발사업 방식을 완전히 바꿀 것”이라며 “사업 총괄기관을 민간기업에 맡기겠다”고 밝혔다. 달탐사 경연대회 ‘구글 루나 엑스프라이즈’ 등 우주개발을 민간기업이 주도하는 글로벌 트렌드를 감안한 것이다.

사업 총괄기관은 단독 또는 컨소시엄 형태로 공개 공모한다. 공모엔 한국항공우주산업(KAI), 쎄트렉아이 등 2~3곳 업체가 참여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과기정통부는 오는 30일 한국연구재단을 통해 공모 상세 내용을 공개할 계획이다. 항우연은 2선으로 물러나 기술감리 등 사업관리 역할에 주력한다.

3개 위성 임무는 모두 다르다. 3호 위성(우주과학 연구용), 4호 위성(농작물 작황, 수자원, 산림자원 등 관측), 5호 위성(홍수 가뭄 적조 유류유출 등 재난재해 감시) 등이다. 각각 470억원, 1169억원, 1427억원을 투입한다. 전액 과기정통부 환경부 농촌진흥청 산림청 등 정부 예산이다. 4호 위성은 올해 하반기부터 제작해 2023년 발사할 계획이다. 이 위성엔 관측폭이 120㎞인 고해상도 광역전자광학카메라가 탑재된다.

국가우주위원회는 우주개발진흥법에 따라 위성제작, 발사 등 우주개발에 관한 주요사항을 심의·의결하는 기구다. 위원장인 과기정통부장관과 기획재정부 외교부 국방부 산업통상자원부 차관(이상 당연직), 민간위원 9명 등 15명이 참여한다.

이해성 기자 ih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