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립톤, 소셜미디어커머스 '카리스' 운영사 매드스퀘어에 18억원 투지

스타트업 액셀러레이터 크립톤은 소셜미디어 커머스 '카리스'를 운영하는 매드스퀘어에 18억 원 규모의 후속 투자를 단행했다고 26일 밝혔다. 여기에 신한캐피탈, 화장품 브랜드 ‘파파레서피’를 운영하는 코스토리가 참여해 총 32억원을 투자했다. 이번 투자로 매드스퀘어의 누적 투자금은 105억원을 달성했다.


카리스는 전 세계에 흩어져 있는 온라인 셀러브리티와 브랜드를 매칭해주는 플랫폼이다. 플랫폼에 속한 이른바 ‘카리스셀럽’은 자신만의 셀러샵을 개설할 수 있다. 카리스셀럽이 제품 설명, 리뷰 등 콘텐츠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자신의 셀럽샵 주소와 함께 게재하면 팔로워가 해당 셀럽의 온라인 샵에서 구매와 결제를 진행한다. 현재 카리스가 확보한 셀러브리티 규모는 3000여명이며 이들의 팔로워수는 3억명에 달한다.


매드스퀘어는 플랫폼에 게재되는 물품의 소싱 및 공급, 가격 정산, 배송 등 백앤드(Back-end) 서비스를 전담한다. 상품 대부분이 뷰티용품과 잡화다. 아모레퍼시픽 같은 대기업부터 중소형사까지 총 300여개 브랜드의 2000여개 제품이 등록돼있다.


카리스는 현재 싱가포르,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필리핀, 태국, 베트남 등 6개국에서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다. 이번 투자금은 인도네시아와 필리핀 현지 물류센터를 구축하는 데 투입된다.


문지연 크립톤 이사는 "안준희 대표를 비롯한 매드스퀘어 핵심 인력은 스마트TV용 콘텐츠 개발업체 핸드스튜디오를 창업한 뒤 옐로모바일에 매각한 경험을 지닌 역량있는 팀"이라며 "향후 성장 가능성이 높고 소셜미디어 기반이 두터운 동남아시아 지역에 가장 먼저 진출한 점을 긍정적으로 봤다"고 말했다.

윤희은 기자 sou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