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124,000 +1.22%)(대표 허은철)는 세계보건기구(WHO) 산하 범미보건기구(PAHO)의 2019년도 남반구 의약품 입찰에서 3570만달러(403억원) 규모의 독감백신을 수주했다고 25일 밝혔다.

GC녹십자는 이번 입찰 성공으로 PAHO 시장에서 입지를 더 공고화했다. 6년 연속 PAHO 독감백신 입찰 부문에서 1위를 차지하고 있다. 이번 계약 금액은 지난해 남반구 지역 수출보다 55% 늘어난 규모다. 이 회사는 2017년 독감백신 누적 수출액 2억달러를 돌파했다.

회사 측은 "국산 4가 독감백신이 PAHO 시장에 처음 공급됐다"고 강조했다. GC녹십자가 이번에 수주한 전체 물량 가운데 4가 독감백신 비중은 20%다. 국제조달시장에서는 3가 독감백신 입찰이 대부분인데 4가 독감백신 시장까지 점유율을 높이고 있는 것이다.

GC녹십자는 2016년 4가 독감백신에 대한 사전적격심사에서 승인을 받았다. 현재 일인용과 다인용 4가 독감백신 사전적격심사에서 모두 승인을 받은 백신 제조사는 GC녹십자를 포함해 전 세계에서 두 곳뿐이다.

회사 관계자는 "3가 백신에서 4가 백신으로 전환하는 추세가 미국, 유럽 등 선진국에서 중남미 등 다른 지역으로 확대되고 있다"며 "4가 백신이 3가 백신보다 가격이 높은 만큼 수익성이 확대될 것"이라고 말했다.

임유 기자 free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