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훌 파텔 퀄컴 수석부사장
퀄컴 "기업 규모 상관없이 한국과 5G 협력"

“한국은 5세대(5G) 통신 시장을 선도하는 나라입니다. 항상 한발 앞선 통신 기술을 선보인 정보기술(IT) 강국이기에 놀라운 일도 아닙니다.”

라훌 파텔 퀄컴 수석부사장(사진)이 24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월드IT쇼 2019’에서 이렇게 말했다. 그는 “전시장에서 IT 기업, 통신사들이 선보인 5G 기술을 활용한 제품과 서비스를 보고 깜짝 놀랐다”고 털어놨다. 인상 깊은 전시물로는 5G와 접목한 SK텔레콤의 인공지능(AI) 스피커 ‘누구(NUGU)’, KT가 선보인 자동차 가상현실(VR) 서비스 등을 꼽았다.

파텔 수석부사장은 앞으로 5G 기술이 많이 활용될 분야로 자동차를 꼽았다. 자율주행자동차를 구현하기 위해서는 대용량 데이터를 빠르게 전달하는 기술이 필수다. 5G의 특징인 초연결성·초저지연성이 자율주행 기술을 완성시킨다는 설명이었다.

그는 “한국이 5G 시대를 계속 이끌어나가려면 더 다양한 상품이 나와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날 민원기 과학기술정보통신부 2차관이 KT 전시관에서 선보인 5G VR 야구를 체험한 것을 예로 들며 “많은 사람들이 5G 기술이 적용된 제품과 서비스를 체험할 수 있어야 5G 관련 생태계가 튼튼해진다”고 강조했다.

파텔 수석부사장은 “한국엔 퀄컴의 파트너가 무척 많다”며 주요 협력 사례들을 소개하는 데 상당한 시간을 할애했다. 삼성전자와는 5G 스몰셀(소형 기지국) 분야에서 협력 중이다. 두 회사가 만든 스몰셀은 버라이즌을 통해 미국으로 납품되고 있다. 삼성 TV에도 퀄컴의 ‘와이파이 블루투스’ 기술이 들어간다. LG전자와는 전장사업 부문에서 돈독한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국내 이동통신사들도 퀄컴의 주고객이다. 와이파이6, 5G 스몰셀, 스트리밍 스피커, 블루투스 이어폰 등 손잡고 있는 분야가 다양하다. 그는 “대기업뿐 아니라 중소기업들과도 협업 중”이라며 이날 전시회에 참가한 맥데이터, 썬더컴, 날비 등의 부스를 소개했다. 이 업체들은 자사 제품과 퀄컴의 기술을 함께 전시했다.

퀄컴은 이날 ‘월드IT쇼 2019’에서 5G 생태계의 근간이 되는 핵심 기술과 제품들을 선보였다. 5G 통신, AI, 확장현실(XR) 등의 기능을 두루 갖춘 모바일 플랫폼 ‘스냅드래곤 855’가 주력 전시품이다.

김남영 기자 ny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