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 항공 인수에 대해 부정적 의견 피력
넥슨 인수설도 일축
박정호 SK텔레콤 사장

박정호 SK텔레콤 사장

박정호 SK텔레콤(219,000 +0.69%) 사장이 5G(5세대) 이동통신 인프라 투자 계획을 밝혔다. 5G 투자에 대해서 구체적인 투자 구상이 밝혀진 것은 사실상 이번이 처음이다.

박 사장은 지난 22일 열린 제 64회 정보통신의 날 기념식 이후 기자들과 만나 "향후 3~4년간 13조원을 투자해 5G 인프라를 구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5G에서는 LTE 보다 1.8배가량 기지국을 촘촘히 깔아야하는데, LTE에서 7조원 이상 투자했던 것을 감안하면 13조원 가량 투자할 것"이라며 "싱텔에서는 우리가 선도적인 투자를 통해 비지니스모델을 리드하는 것에 경이스럽다고 평가했다"고 강조했다.

박 사장은 또 일각에서 거론됐던 넥슨 인수 가능성에 대해 "아니다"라며 일축했다.

이 밖에 아시아나항공 인수에도 부정적인 시각을 밝혔다. 박 사장은 "(항공사업이) 국민 생활에 기여할 측면이 많지만 저희는 더 기술적인 사업에 맞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최수진 한경닷컴 기자 naiv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