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대한민국 과학축제’가 20일부터 23일까지 서울 청계천변에서 열린다. 컨벤션센터가 아니라 야외에 행사장을 마련한 것은 올해가 처음이다.

광화문 서울마당에서 동대문디지털플라자(DDP)에 이르는 구역을 네 개로 나눠 성격이 다른 행사를 펼친다. 서울마당엔 한국형 발사체인 누리호의 75t 액체 엔진이 전시된다. 슈퍼컴퓨터 5호기와 탑승형 로봇 FX-2도 볼 수 있다. 보신각공원 주변에선 대중에게 친숙한 과학자들이 마이크를 잡고 시민과 만난다. ‘마이크임팩트’ 행사에 참여하는 과학자는 정재승, 김상욱, 이명현 등이다. 전시와 체험 프로그램은 무료다.

송형석 기자 clic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