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리뷰어들, 소셜미디어 통해 화면 오류 지적
보호 필름을 제거한 후 파손된 갤럭시 폴드. /사진=트위터

보호 필름을 제거한 후 파손된 갤럭시 폴드. /사진=트위터

삼성전자(42,650 -0.12%) 폴더블폰 ‘갤럭시폴드’가 미국 시장 출시를 앞둔 가운데 리뷰 제품에서 화면 오류가 발생했다는 외신 보도가 잇따르고 있다.

17일(현지시간) 더버지, 블룸버그 등 해외 주요 매체에 따르면 일부 리뷰용 갤럭시폴드의 디스플레이에서 오류가 발생했다. 갤럭시폴드를 리뷰한 이들은 제품을 폈을 때 한쪽 화면이 꺼지거나 깜빡거리는 현상, 화면에 줄이 생기는 현상이 발생했다고 지적했다.

더버지 소속 다이어터 본은 “디스플레이 중간 주름 부분에 알 수 없는 파편이 툭 튀어나왔다”면서 “이 부분에 숨길 수 없는 깨진 화면이 나타난다”고 밝혔다. 본은 갤럭시폴드를 여닫고 주머니에 넣는 등 일반적인 전화 사용을 했다는 점을 강조하면서 제품에 오류가 있다고 주장했다.

블룸버그 마크 거만은 트위터에 “갤럭시폴드가 이틀만에 완전히 고장나서 사용할 수 없게 됐다”며 "삼성전자는 스크린에 보호필름을 제거하고 사용하면 안된다고 설명했지만 이에 대한 안내를 제대로 받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화면에 붙어있던 필름을 제거한 것이 부분적 원인이 됐을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삼성전자는 외신에 일부 보도된 갤럭시 폴드 화면 불량은 갤럭시폴드 디스플레이 외부의 교체용 화면보호막을 강제로 제거해 생긴 현상이라고 설명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갤럭시폴드의 교체용 화면보호막은 기존 제품들과 달리 디스플레이 모듈 구조의 한 부품으로 디스플레이에 가해지는 외부 충격이나 스크래치로부터 화면을 보호하는 역할을 한다"며 "화면 보호막은 절대 임의로 제거하지 말고 사용할 것을 소비자들에게 명확히 고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결함이 발생한 제품들을 수거해 정밀 분석을 실시할 계획이다.

앞서 삼성전자는 갤럭시폴드가 약 20만회 접었다 펴도 될 만큼 견고한 내구성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갤럭시폴드는 26일 미국 출시될 예정이다. 가격은 1980달러(약 224만원)다.

이진욱 한경닷컴 기자 showg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