쉽고 공통된 가상화폐 개념 구축
글로벌 기업 플랫폼들에 적용 예정
사진=게티이미지

사진=게티이미지

이더리움 기업연합(EEA)이 가상화폐(암호화폐) 표준화를 추진한다.

EEA는 '암호화폐 분류체계 수립(TTI)' 프로젝트를 가동한다고 17일(현지시간) 밝혔다. 암호화폐에 대한 공통의 정의와 표준을 구축해 상호운영성을 확보하는 목적이다. 프로젝트에는 마이크로소프트(MS), IBM, 인텔, JP모건, 컨센시스, 3R 컨소시엄 등이 참여한다.

블록체인 기반 암호화폐는 기존 상업에서 거래가 이뤄지는 방법을 근본적으로 바꿀 수 있지만, 상호 호환되지 않는 기술이 난립해 활용이 더디다는 게 EEA의 시각.

론 렌스닉 EEA 집행이사는 "인터넷 전자상거래도 표준화를 거쳐 활성화됐다. 암호화폐 글로벌 표준이 적용된다면 상품 금융자산 증권 서비스 콘텐츠 등에도 암호화폐를 효과적으로 적용할 수 있다"며 "현대 역사상 가장 큰 경제적 발전 기회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EEA는 우선 암호화폐 표준 분류체계를 구축하고 용어와 개념을 정의한다. 일부 정보기술(IT) 개발자들의 언어에 그친 탓에 명확히 규정되지 않고 난립했던 암호화폐 개념을 누구나 쉽게 이해할 수 있는 산업 용어로 만드는 작업이다.

이후 표준화된 암호화폐 분류체계와 개념을 모든 블록체인 플랫폼의 토큰 솔루션, 소스코드에 반영해 기술 표준 수립까지 추진, 상호운영성을 확보하겠다고 밝혔다.

TTI 프로젝트 수장을 맡은 말리 그레이 MS 수석개발자는 "표준화된 글로벌 접근방식을 통해 전체 산업과 생태계가 블록체인에서 작동하는 방식을 간소화하는 토큰화의 기초를 형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