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티튜드

에티튜드

쁘띠엘린이 수입하는 캐나다 브랜드 에티튜드의 주방 세제에서 가습기 살균제 성분이 검출됐다. 젖병 세척제, 아기 의류 세제로 유명한 에티튜드는 일반 세제보다 높은 가격에도 불구하고 친환경 마케팅으로 국내에서 인기를 끈 브랜드여서 소비자들의 항의가 빗발치고 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에티튜드 등 수입 세제에서 메칠클로로이소치아졸리논(CMIT), 메칠이소치아졸리논(MIT)이 검출돼 통관금지 및 수거·폐기하기로 결정했다고 17일 밝혔다. CMIT, MIT가 검출된 제품은 쁘띠엘린이 수입한 에티튜드 무향 13189(제조일자 2018년10월12일·2019년2월4일·2019년2월5일)과 에티튜드 무향 13179(2019년1월10일), 대성씨앤에스가 수입한 엔지폼 PRO(2019년2월20일), 에이비인터내셔날이 수입한 스칸팬 세척제(2019년2월14일) 등이다. 에티튜드 무향 13189는 통관 금지하고 수거·폐기 조치됐다. 나머지 제품은 통관 금지됐다. 식약처는 해당 제품을 구매한 소비자는 판매 또는 구입처에 제품을 반품해 달라고 당부했다.

CMIT, MIT는 낮은 농도로도 살균·보존 효과가 뛰어나 미국, 유럽 등에서는 샴푸, 세제 등 생활용품에 사용되고 있다. 우리나라는 세척제, 헹굼보조제, 물티슈 등 19개 위생용품에서는 사용금지 성분으로 정하고 있다. 가습기 살균제 사건 당시 호흡기 질환을 일으킨 것으로 조사됐기 때문이다. 물에 쉽게 녹고 휘발성이 큰 MIT에 반복 혹은 장시간 노출되면 아동은 뇌세포에 영향을 받을 수 있고 세포막과 피부에 화학적 화상을 입을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식약처는 에티튜드 제품을 회수하고 다른 제품은 수입을 금지키로 했다. 식약처 관계자는 “앞으로 기준 및 규격을 위반한 제품을 철저히 조사해 국민의 위생용품의 안전한 사용이 최우선적으로 확보될 수 있도록 안전관리를 강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전예진 기자 ac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