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체국 우편물을 배달하는 오토바이들이 초소형 전기자동차로 대체된다. 8월까지 시범적으로 1000대를 도입해 성능을 확인한 후 단계적으로 보급 대수를 늘릴 계획이다. 우정사업본부는 17일 서울중앙우체국에서 설명회를 열고 우편사업용 초소형 전기차 도입 계획을 발표했다. 이날 설명회엔 초소형 전기차 제조사, 충전사업자, 차량 리스사 등 관련 업계 종사자 100여 명이 참석했다.

안전성과 성능, 적재 능력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초소형 전기차 생산업체 다섯 곳을 선정한다는 게 도입 계획 골자다. 계약 방식은 5년 임차로 확정됐다. 시범 기간에 활용할 초소형 전기차 1000대는 전국 235개 우체국에 배치할 예정이다.

우정사업본부는 지난 몇 년간 사륜차 도입을 저울질했다. 무거운 소포 배달이 늘어나면서 집배원 안전사고에 대한 우려가 커졌기 때문이다. 결국 미세먼지 저감 효과까지 감안해 전기차를 활용하는 것으로 의견이 모아졌다.

강성주 우정사업본부장은 “직원들의 근로 여건 개선, 전기차산업의 생태계 조성 등 여러 효과를 누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홍윤정 기자 yjh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