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페이는 투자상품 판매 서비스를 처음 시작한 이후 4개월여 만에 총투자금이 400억 원을 돌파했다고 16일 밝혔다.

지난해 11월 20일 출시된 '카카오페이 투자'는 카카오톡으로 최소 1만원부터 투자할 수 있도록 만든 서비스다.

투자상품 제공사에서 선별한 중위험·중수익의 금융 상품을 매일 1~5개씩 선보여 총 235개 상품이 판매됐다.

투자 현황을 분석한 결과 20~30대 투자자가 전체의 76%에 달했는데, 특히 25~34세 사회초년생이 절반가량(47%)인 것으로 나타났다.

1인당 1회 투자금은 10만 원 미만(59%)이 가장 많았고, 1명당 평균 2.8회 투자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카카오페이는 "앞으로도 플랫폼의 강점을 살려 투자의 진입 장벽을 낮추고 상대적으로 안정적인 상품을 선보이면서 새로운 투자 트렌드를 만들어가겠다"고 밝혔다.
카카오페이 투자, 400억원 돌파…20~30대가 76%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