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가 매출 데이터 분석하고 보고서도 작성"

신세계아이앤씨가 신세계그룹에 로보틱 자동 처리화(RPA·Robotic Process Automation)기술을 도입하고, 업무용 AI 챗봇을 확대하고 있다고 16일 밝혔다.

신세계아이앤씨는 최근 신세계그룹 패션·라이프스타일 기업 신세계인터내셔날에 RPA기술을 적용했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의 업무 프로세스를 분석해 영업 마감·세금계산서·매출 실적·재고관리 등 분야에 RPA기술을 우선 도입했다.

학습된 로봇 소프트웨어는 매출·재고 데이터를 활용한 각종 업무를 수행한다.

유통 채널별 시스템에 접속해 데이터를 수집하고 보고서 작성·시스템 등록·메일 발송·전표 처리·세금계산서 처리 등을 자동으로 한다.

약 4개월간 RPA도입 효과를 분석한 결과 업무시간이 기본 방식보다 70%를 단축됐다.

특히 판매관리비 마감 등 단순 반복 작업 업무시간은 93% 이상 줄었다.

신세계아이앤씨는 신세계백화점의 회계 업무·정산·재고관리 등에도 RPA 도입을 위한 개발에 착수했다.

신세계면세점, 이마트24 등 신세계그룹 계열사에서 RPA도입을 위한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신세계아이앤씨도 상반기 재무·회계 등 다양한 업무 분야에 RPA를 적용할 계획이다.

신세계아이앤씨는 인공지능(AI) 기반 업무용 챗봇도 도입했다.

신세계그룹의 사내 인트라넷 '블라섬'(BLOSSOM)에 업무용 챗봇을 개발해 인사·복리후생·정보보안 등 각종 업무에 개인 맞춤형 정보를 제공한다.

8개 국어로 번역할 수 있는 '번역봇'도 운영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