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가체인 BaaS, 기가스텔스 등 발표
블록체인 지역화폐플랫폼 사업도 확장
이동면 KT 미래플랫폼사업부문장(사장)이 5G 기가 인터넷과 블록체인을 결합한 기가체인을 설명하고 있다.

이동면 KT 미래플랫폼사업부문장(사장)이 5G 기가 인터넷과 블록체인을 결합한 기가체인을 설명하고 있다.

KT(27,650 +0.55%)가 초고속·초연결로 상징되는 5세대 이동통신(5G) 시대의 네트워크 보안기술로 '블록체인'을 들고 나왔다. 기가 인터넷과 블록체인을 결합해 빠르고 안전한 네트워크 환경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KT는 16일 광화문 KT스퀘어에서 블록체인 사업전략 기자간담회를 열고 5G 네트워크 블록체인 '기가체인'과 블록체인 기반 사물인터넷(IoT) 보안 솔루션 '기가스텔스'를 공개했다.

이동면 KT 미래플랫폼사업부문장(사장)은 "5G는 4차 산업혁명을 가능하게 하는 초연결 인프라지만 그 위에서 작동하는 서비스들의 연결과 보안도 중요한 요소"라며 "5G 기가 인프라와 블록체인이 결합돼 시너지를 내는 기가체인은 무궁한 활용성을 가질 것"이라고 말했다.

엔터프라이즈형(기업형) 블록체인인 기가체인은 KT의 서비스형 블록체인(BaaS) '기가체인 BaaS'를 통해 제공된다. 블록체인 서비스 개발 환경과 통합 운영, 관제 기능을 클라우드 형태로 제공한다. 블록체인 전문 개발인력 없이도 몇 번의 클릭만으로 스마트 계약을 구현하도록 했다. 별도 서버 구축이 필요하지 않아 도입 비용과 시간을 줄일 수 있다는 게 장점이다.

서영일 KT 블록체인비즈센터장(상무)은 "국내의 블록체인 전문가는 200명도 되지 않기에 기업들의 블록체인 기술 도입이 어려운 편"이라며 "KT BaaS를 사용하면 전문 개발인력이 없어도 하루 만에 개발 환경을 구축하고 비용도 6000만원 정도로 줄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기업이 직접 블록체인 환경을 구축할 때와 비교해 시간은 95%, 비용은 85% 절감 효과가 있다.
서영일 KT 블록체인비즈센터장(상무)이 핵심 서비스를 설명하고 있다.

서영일 KT 블록체인비즈센터장(상무)이 핵심 서비스를 설명하고 있다.

서 센터장은 "고객사들이 쉽게 사용할 수 있도록 다양한 스마트 계약을 오픈마켓 형태로 제공하겠다. 서비스 요구에 따라 제한 없는 TPS(초당 거래량)를 맞춤형 지원하는 것도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블록체인 기반 보안 솔루션 기가스텔스는 신원이 검증된 사람에게만 IP 주소를 공개하는 '인비저블 IP' 기술이 적용됐다. 이 본부장은 "기가스텔스는 승인되지 않은 사람에게는 기기가 처음부터 존재하지 않는 것처럼 아예 안 보이는 새로운 메커니즘"이라고 설명했다.

KT는 폭발적 성장이 예상되는 IoT 시장에 기가스텔스 기술을 적용하고 범위를 넓혀나갈 방침이다. 이동훈 BC인프라 기술사업 태스크포스(TF) 팀장은 "기가스텔스를 소프트웨어 개발도구(SDK) 방식으로 구축하면 어떤 기기에도 적용할 수 있다"면서 "또 서버, 사용자, 단말기 모두 블록체인 기반 고유 ID를 발급하고 검증하면 통신 안전이 보장된다"고 강조했다.

KT는 지난 3월 김포시에 '김포페이'를 출시했다. 스마트폰 앱(응용프로그램)에서 QR코드를 찍어 바로 결제 가능하고 신용카드 같은 수수료도 없는 것이 특징. KT는 이를 플랫폼화한 '착한페이'로 타 지역에 확산하며 블록체인 기반 지역화폐 사업도 강화할 계획이다.

서 센터장은 "상품권 등 지류형 지역화폐는 음성 유통, 환전 등 문제 탓에 상권 활성화가 쉽지 않다"며 "블록체인 기반 지역화폐는 지류형 대비 발행 비용이 30% 적게 들고 실시간 환전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또 "여러 지역화폐를 하나의 앱에서 사용할 수 있어 사용자 편의도 경쟁력을 가질 것"이라고 기대했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