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일서 26일로 미뤄질 듯
5G 품질 논란에…LG 'V50 씽큐' 출시 연기 검토

이달 19일로 예정된 LG전자의 첫 번째 5세대(5G) 스마트폰 ‘V50 씽큐’(사진)의 출시가 미뤄질 가능성이 제기됐다.

15일 통신업계에 따르면 통신 3사와 LG전자는 LG V50 씽큐의 출시를 19일에서 26일로 1주일 연기하는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통신 3사와 LG전자는 출시 연기를 검토하는 정확한 이유를 밝히지 않고 있다. 하지만 업계에선 지난 5일 삼성전자 갤럭시S10 5G 출시 이후 계속되는 품질 논란 때문인 것으로 보고 있다. LG전자 측은 “통신사 및 5G 통신칩셋 제조업체 퀄컴과 품질을 높이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5G 스마트폰 이용자는 통신사들이 5G망을 비교적 촘촘히 깔아놓은 서울 시내에서도 5G 통신망을 이용할 수 있는 곳이 적고, 5G에서 4세대 이동통신(LTE)으로 전환할 때 데이터가 끊기는 현상에 불만을 토로하고 있다. 5G 통신망이 잡히더라도 LTE보다 속도가 느리다는 불만도 끊이지 않고 있다. 통신사와 삼성전자는 여러 차례 소프트웨어를 업데이트하고 통신망 최적화 작업을 했지만 문제가 해소되지 않고 있다.

정부가 ‘세계 최초 5G 상용화’란 타이틀을 확보하기 위해 무리하게 밀어붙여 이런 문제가 생긴 것이란 분석도 나온다. 통신업계 관계자는 “통신사는 물론 네트워크 장비업체까지 모두 충분히 준비가 되지 않는 상황에서 상용화를 추진한 결과 소비자만 피해를 보고 있다”고 말했다.

전설리 기자 slj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