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로큐어 대표에 유행준 前 CJ제일제당 부사장

항암신약 개발 업체 바이로큐어는 유행준 전 CJ제일제당 바이오 사업 총괄 부사장(사진)을 대표이사로, JW중외제약의 자회사인 CNC신약연구소 출신 윤주한 연구원을 최고기술책임자(CTO)로 영입했다고 15일 밝혔다.

바이로큐어는 자체 개발한 항암바이러스인 리오바이러스에 대한 물질 특허를 지난달 미국에서 획득하고 세계 최초로 항암바이러스 간 병용요법에 대한 글로벌 특허를 출원했다. 올 하반기 위암 임상 1상을 시작할 예정이다.

이 회사는 최근 유전체 분석 전문기업 이원다이애그노믹스와 환자 맞춤형 바이러스 항암제를 공동 개발하는 내용의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바이로큐어는 이원다이애그노믹스의 항암 판별 기술과 임상 데이터를 활용할 계획이다.

임유 기자 free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