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사진=게티이미지뱅크

자료사진=게티이미지뱅크

버젓이 인터넷에서 '물뽕'(GHB) 등 마약류를 매매하는 불법 행위가 집중 단속된다.

방송통신심의위원회(이하 방심위)는 14일 "인터넷에서 거래된 마약류가 성범죄에 이용되고 성범죄 불법 촬영물이 게시·유포되는 등 마약류 매매 정보가 2차 범죄를 유발하고 있어 사회적 폐해가 매우 크다"며 무기한 감시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방심위는 경찰청·식품의약품안전처 등 관계기관의 온라인 마약류 거래 집중단속 모니터링과 연계해 올해 심의를 더욱 강화해 해당 정보를 삭제·차단하기로 했다.

방심위가 올해 1분기 시정 요구한 마약류 매매·알선 인터넷 정보는 총 2640건이다. 주로 해외 블로그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관리가 부실하거나 방치된 국내 사이트 게시판 등에 게시된 마약류 판매글이라고 방심위는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