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가 영화와 드라마 제작 현장에 5세대(5G) 이동통신 기술을 적용하기로 했다. 지금은 영화 제작 때 촬영 현장에서 찍은 영상을 하드디스크에 복제한 뒤 멀리 있는 작업실로 배송해 편집해야 한다. 5G 통신망과 클라우드 서비스를 활용하면 언제 어디서나 찍은 영상을 통신망을 통해 바로 작업실로 전송, 편집함으로써 효율성을 높일 수 있다.

KT는 이런 시스템을 도입하기 위해 대전정보문화산업진흥원, 콘텐츠소프트웨어업체 화력대전, 통신장비업체 팀넷코리아 등과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앞으로 이들과 함께 차세대 영상 데이터 관리기술을 개발하고 영화와 드라마 촬영 현장에 적용할 예정이다. 먼저 ‘해운대’ ‘국제시장’ 등을 제작한 윤제균 감독이 운영하는 제작사 JK필름이 차기작부터 이 기술을 도입하기로 했다.

전설리 기자 slj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