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취미 플랫폼 ‘클래스 101’, 120억원 투자 유치

온라인 취미 플랫폼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 클래스101이 120억원 규모의 시리즈A 투자를 유치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투자에는 소프트뱅크벤처스, 미래에셋벤처투자, KT인베스트먼트, 스프링캠프, 스트롱벤처스가 참여했다.

클래스101은 영상 제작자(크리에이터)가 만든 다양한 분야의 취미 강의 동영상을 제공하고 있다. 각 강의에 필요한 준비물을 사이트에서 일괄 구매할 수도 있다.

현재 일러스트, 홈트레이닝, 요리 등 약 200여개 클래스가 열려 있다. 누적 120만명 이상이 사용했고, 사용자 만족도는 95% 이상이다. 수강생들끼리 자신의 작품을 공유하고 크리에이터의 피드백도 받을 수 있다.

이번 투자를 주도한 최지현 소프트뱅크벤처스 책임은 "클래스101은 소확행, 주52시간 근무 트렌드에 맞춰 2030세대를 중심으로 큰 성과를 만들어내고 있다"고 평가했다.

고지연 클래스101 대표는 "이번 투자를 통해 크리에이터들과 다양한 클래스를 만들며 함께 성장하고 싶다"고 말했다.

김남영 기자 ny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