왼쪽부터 박준규, 박재용 로지스팟 공동대표, 김희원 SPC GFS 상무. 로지스팟 제공

왼쪽부터 박준규, 박재용 로지스팟 공동대표, 김희원 SPC GFS 상무. 로지스팟 제공

디지털 화물운송 플랫폼 '로지스팟'이 SPC 그룹의 식품유통·물류 계열사인 SPC GFS와 운송 계약을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로지스팟은 SPC GFS 곤지암센터의 모든 운송 정보를 디지털화한 후 물류 플랫폼 구축할 예정이다.

SPC GFS는 전국 20여 개 물류센터를 운영 중이다. 곤지암센터는 그중에서도 핵심적인 역할을 맡고 있다. 600개가 넘는 매장으로 상품을 전달한다. 로지스팟은 SPC GFS와 실시간 운송 현황을 공유하고 새벽배송 특성에 맞춰 물품 사진과 도착 알림 서비스 등을 제공할 계획이다.

로지스팟은 오프라인으로 진행했던 기업의 운송 서비스를 디지털 기반으로 바꾸는 서비스로 유명한 업체다. 동원, LS글로벌, 바디프랜드 등 100여 개 기업이 이 회사의 플랫폼을 이용하고 있다.

김남영 기자 ny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