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슨 '트라하', 사전예약에 400만명 몰려 '흥행 예고'

넥슨(대표 이정헌)은 모아이게임즈(대표 이찬)가 개발한 신작 모바일게임 '트라하(TRAHA)'의 사전예약자 수가 400만 명을 넘어섰다고 11일 밝혔다.

넥슨에 따르면, 지난 2월 14일부터 시작한 '트라하' 사전예약자는 신규 IP(지식재산권) 역대 최단 기간 기록인 1일차 50만 명, 2일차 100만 명, 10일차 200만 명을 달성한 데 이어 11일 오전 9시 기준 400만 명을 넘은 것으로 집계됐다.

또 8일 오후 2시 사전 캐릭터 생성 서버 38개를 마감하고 새로운 서버 10개(듀라엘 1~10번)를 추가 오픈했다. 같은 날 저녁 9시 대도서관과 윤보미가 출연한 '트라하' 첫 시연 방송은 수많은 시청자들이 동시에 몰리며 높은 관심을 입증하기도 했다.

이용자들은 다양한 무기를 필요에 따라 선택해 사용하는 '인피니티 클래스', 여의도 면적 16배에 달하는 광활한 '공간적 배경(오픈필드)', 확실한 혜택을 제공하는 '수동 조작' 등을 기대감을 키우는 요인으로 꼽고 있다.

한편, 넥슨은 12일 오후 8시부터 인기 게임 스트리머 '머독' 트위치에서 유튜브 구독자 109만 명을 보유한 '테스터훈'과 함께 '트라하'의 두 번째 시연 방송을 진행한다.



백민재 한경닷컴 게임톡 기자 beck@gametoc.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