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브시스터즈, 슈퍼크리에이티브 주식 매각…처분금액 187억원

데브시스터즈가 모바일게임 '에픽세븐' 개발사 슈퍼크리에이티브의 보유 지분을 전량 매각한다.

데브시스터즈는 처분주식수 2만7778주, 처분금액 187억원으로, 슈퍼크리에이티브에 대한 주식 및 출자증권 처분을 결정했다고 11일 공시했다. 데브시스터즈가 2017년 초 '데브-청년창업 투자조합 2호'를 통해 슈퍼크리에이티브에 총 19억원의 투자를 집행하며 취득한 주식 전량을 매각하는 것이다. 해당 주식은 최근 슈퍼크리에이티브와 지분 인수 계약을 체결한 스마일게이트 메가포트에 계약 체결일로부터 50일 이내 처분 완료될 예정이다.

'데브-청년창업 투자조합 2호'는 데브시스터즈가 창업투자전문 자회사인 데브시스터즈벤처스와 함께 2016년 6월 조성한 150억 규모의 펀드로, 데브시스터즈가 연결 기준으로 40%, 유한책임조합원인 한국모태펀드가 60%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따라서 이번 슈퍼크리에이티브 지분 매각 건으로 데브시스터즈는 조합지분율에 따른 한국모태펀드 분배 금액 등을 차감한 금액을 최종 회수하게 된다.

한편 데브시스터즈는 데브시스터즈벤처스를 중심으로 2015년부터 현재까지 총 5개의 투자조합을 결성해 우수한 역량을 갖춘 게임 개발사에 대한 투자를 이어가는 것은 물론, 서비스 분야 및 기술 기업으로도 투자 영역을 확대하고 있다. 회사 측은 "올해에도 우수한 게임 개발사에 대한 재무적 지원부터 개발 및 퍼블리싱 노하우 공유까지 데브시스터즈가 쌓아온 인프라와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다각적인 투자 활동을 추진해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백민재 한경닷컴 게임톡 기자 beck@gametoc.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