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이 캐나다 보건복지부로부터 혈액암 치료용 항암 항체 바이오시밀러 ‘트룩시마’의 판매 허가를 획득했다고 11일 발표했다. 트룩시마는 비호지킨림프종(NHL), 만성림프구성백혈병(CLL) 및 류마티스 관절염(RA)을 포함한 적응증으로 판매 허가를 획득했다.

셀트리온은 지난해 11월 미국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트룩시마 미국 판매 허가를 획득했다. 이번 캐나다 허가를 계기로 전체 5조원에 달하는 북미 오리지널 의약품 시장에 본격적으로 진입한다는 계획이다.

트룩시마의 오리지널 의약품은 로슈의 리툭산(성분명 리툭시맙)이다. 리툭산은 캐나다에서 연간 2500억원의 매출을 올리고 있다. 셀트리온의 해외 유통·마케팅을 맡고 있는 셀트리온헬스케어는 북미 유통 파트너인 테바와 함께 트룩시마의 판매 시점을 결정할 계획이다.

캐나다 정부는 의료비 절감과 바이오의약품에 대한 환자 접근성 강화 등 건강보험 재정 절감에 강한 의지를 보이고 있다. 바이오의약품 처방 대상인 신규 환자들에게 바이오시밀러 처방을 장려하고 있으며, 오리지널 의약품보다 처방을 간소화하는 등 정책 지원에 나서고 있다. 환자들이 바이오시밀러에 대한 이해를 높일 수 있도록 관련 정보를 지속적으로 제공하고 있다. 이번 트룩시마 허가도 캐나다 보건당국이 공식 트위터 계정을 통해 공지했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글로벌 시장에서의 안전성과 효능을 임상 데이터로 증명해 의료진의 신뢰를 축적해왔다”며 “캐나다 환자들도 합리적인 가격에 고품질 항암제 바이오시밀러의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상익 기자 dir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