펄어비스는 자사 인기 게임 '검은사막' IP(지식재산권)의 누적 매출이 10억 달러(약 1조1천400억원)를 넘어섰다고 10일 밝혔다.

펄어비스는 2014년 12월 온라인 PC 게임 '검은사막'을 출시했고, 이어 모바일·콘솔로 게임 플랫폼을 확장했다.

작년 2월 검은사막 모바일이 한국 출시됐고, 올해 3월에는 엑스박스 원 버전이 북미·유럽 서비스를 시작했다.

현재 150여개 국가에서 1천800만명이 검은사막 IP 게임을 즐기고 있다.

매출 비중은 아메리카 지역이 17.6%, 유럽 15.8%, 한국·대만·일본 등 아시아 지역이 66.6%다.

펄어비스는 차세대 게임 엔진을 적용할 '프로젝트K', '프로젝트V'를 개발하고 있으며 연내 검은사막 모바일의 북미, 유럽 등 글로벌 출시를 앞두고 있다.

펄어비스 정경인 대표는 "플랫폼 다각화와 차세대 게임 엔진 개발, 차기 신작 개발에 집중해 글로벌 게임 개발회사로서 경쟁력을 더욱 확보하겠다"고 말했다.
펄어비스 "검은사막 IP 누적매출 10억달러 넘어"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