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트업이 묻고…' 토론회

美선 제조사·플랫폼사 합종연횡
한시적 세제혜택 등 지원 절실
박재욱 타다 대표, 모빌리티 혁신 준비 안하면 일자리·국가경쟁력 잃어

“승차공유 플랫폼이 활성화돼야 자율주행자동차 시대를 대비할 수 있습니다.”

강병원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과 코리아스타트업포럼이 8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공동으로 연 ‘스타트업이 묻고, 국회가 답하다’ 토론회에서 박재욱 VCNC 대표(사진)는 이같이 주장했다.

VCNC는 승차공유 플랫폼 ‘타다’를 운영하는 모빌리티(이동수단)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이다. 승차공유 플랫폼을 통해 모빌리티 수요와 공급 데이터를 충분히 모아야 자율주행 기술의 고도화를 이룰 수 있다는 게 박 대표의 설명이다.

박 대표는 한국을 제외한 해외에선 모빌리티 혁신이 빠르게 이뤄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미국 애리조나주 피닉스시에서 자율주행택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구글 웨이모, 시가총액 30조원에 육박하는 차량공유 기업 리프트 등을 예로 들었다.

박 대표는 “모빌리티 시장에서 제조사와 플랫폼 기업 사이에 합종연횡이 이뤄지고 있다”며 “한국에서도 모빌리티 혁신을 준비하지 않으면 일자리와 국가 경쟁력을 잃을 가능성이 크다”고 우려했다.

정부 측은 여전히 기존 산업을 보호하겠다는 입장이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현재 교통 시스템에 국민이 불편을 느끼는 것은 사실”이라며 “기존 산업과의 조화를 통해 모빌리티 시장이 변화할 필요가 있다”고 답했다. 이어 “자율자동차 시대로 가는 과도기에선 새로운 산업과 기존 제도를 신뢰한 기존 산업 사이의 균형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스타트업이 스케일업(scale-up·외형 성장)할 수 있도록 한시적으로 세제 혜택을 줘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왔다. 물류 서비스 ‘부릉’을 운영하는 스타트업 메쉬코리아의 이승엽 실장은 택시산업에 주어진 부가세 감면 혜택을 들었다.

그는 “무증빙 거래로 이뤄지던 배달시장을 양성화하면서 부가세 이슈가 불거졌다”며 “마진이 크지 않은 플랫폼을 운영하는 입장에선 부가세 부담이 크다”고 호소했다. 기획재정부 관계자는 이에 대해 “부가세 면제를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남영 기자 ny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