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케이션·게임·미디어 부문
5G 3대 핵심 서비스로 공략

3D·AR기술 활용한 영상통화
e스포츠 5개 채널 동시 시청
KT 5세대(5G) 이동통신 서비스를 내놓으며 ‘초능력’이란 슬로건을 강조하고 있다. 5G 네트워크와 서비스로 시간과 공간의 제약을 벗어나 원하는 무엇이든 가능해진다는 의미를 담았다. 5G 3대 핵심 분야로는 커뮤니케이션, 게임, 미디어를 선정하고 관련 초능력 서비스도 선보였다. 통신업체 가운데 가장 먼저 무제한 요금제를 내놓으며 요금 경쟁도 주도하고 있다.
이필재 KT 마케팅부문장(부사장·오른쪽 두 번째)과 모델들이 지난 2일 서울 광화문 KT 사옥에서 열린 기자간담회 후 5세대(5G) 이동통신 요금제 등 특화 서비스를 소개하고 있다. 신경훈 기자 khshin@hankyung.com

이필재 KT 마케팅부문장(부사장·오른쪽 두 번째)과 모델들이 지난 2일 서울 광화문 KT 사옥에서 열린 기자간담회 후 5세대(5G) 이동통신 요금제 등 특화 서비스를 소개하고 있다. 신경훈 기자 khshin@hankyung.com

LTE보다 저렴한 5G 데이터 무제한 상품

KT는 속도 제한 없이 데이터를 무제한 쓸 수 있는 ‘KT 5G 슈퍼플랜’을 내놓았다. 슈퍼플랜은 베이직, 스페셜, 프리미엄 등 3종으로 나뉜다. 모두 국내뿐 아니라 전 세계 185개국에서 로밍 데이터도 무제한으로 쓸 수 있다. 유·무선 음성통화와 문자도 무료다.

슈퍼플랜 베이직의 월 요금은 8만원이다. LTE 완전 무제한 요금제인 ‘데이터ON 프리미엄’보다 9000원 저렴하다. 해외에서 로밍 데이터를 초당 최대 100킬로비트(Kbps) 속도로 무제한 이용할 수 있다. 이는 카카오톡 등 메신저 서비스를 원활히 사용할 수 있는 속도다. 슈퍼플랜 스페셜과 슈퍼플랜 프리미엄은 각각 월정액 10만원, 13만원이다. 데이터 완전 무제한은 물론 월 최대 8만8000원 상당의 VVIP 멤버십과 4500원 상당의 단말 분실파손 보험 혜택을 준다.

슈퍼플랜 프리미엄은 해외에서도 고화질(HD)급 영상을 즐길 수 있는 초당 최대 3메가비트(Mbps)의 속도로 로밍 데이터를 무제한으로 이용할 수 있다. 데이터를 많이 쓰지 않는 고객을 위해 내놓은 ‘5G 슬림’은 월정액 5만5000원에 매월 8기가바이트(GB)의 데이터를 준다.

3대 초능력 서비스

KT, LTE보다 저렴한 5G 무제한 요금제 승부…압도적 1위 노린다

KT는 5G 고객을 겨냥한 3대 핵심 서비스 분야로 커뮤니케이션과 게임, 미디어를 선정하고 8개 초능력 서비스를 선보였다. 커뮤니케이션 분야에서는 3차원(3D)과 증강현실(AR) 기술을 활용한 영상통화 앱(응용프로그램) ‘나를(narle)’을 내놨다. 3D 아바타와 AR 이모티커 등 꾸미기 기능을 활용해 자신의 모습을 원하는 대로 설정할 수 있다.

‘리얼 360’ 앱은 최대 4명과 초고화질(UHD)로 360도 그룹 커뮤니케이션을 할 수 있다. 소셜미디어 친구에게 360도 라이브 스트리밍을 보여주는 등 1인 미디어 생방송도 가능하다.

게임 분야에서는 e스포츠 중계전용 앱 ‘e스포츠라이브’를 전면에 내세웠다. 배틀그라운드, 스타크래프트 등 게임 중계 화면을 최대 5개까지 동시에 볼 수 있다. 러브 레볼루션과 라그나로크 클릭 H5 등 스트리밍 게임도 내놓는다.

미디어 분야에서는 전 세계 통신사 최초로 초고음질 무손실원음(FLAC 24bit) 스트리밍 서비스 ‘리얼지니팩’을 선보였다.

업그레이드된 개인형 실감 미디어 ‘기가 라이브 TV’ 앱을 설치하면 스마트폰의 영상을 기가 라이브 TV에서 동시 시청할 수 있다. 세계 첫 스마트폰·VR단말 간 연동 게임인 스페셜 포스 VR도 즐길 수 있다. 현장의 열기와 생동감을 그대로 느낄 수 있는 실감형 서비스 ‘프로야구 Live’와 ‘뮤지션 Live’도 선보인다.

KT는 서울 전역, 수도권, 6대 광역시, 85개 시 일부 지역 등에 5G 네트워크를 구축했다. 5일부터 홈페이지에서 5G 커버리지 맵(map)을 공개하는 등 경쟁사와 5G 커버리지 비교에도 자신감을 드러냈다.

황창규 KT 회장은 5G 서비스를 계기로 1등에 오르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지난 4일 서울 광화문 일대 5G 네트워크 현장을 방문해 “국내 최대 5G 커버리지와 5G 퍼스트 전략을 바탕으로 대한민국 5G 1등 사업자로 거듭나겠다”고 했다. 지난달 29일 주주총회에서 직원들에게 보낸 최고경영자(CEO) 편지에선 “5G 1위를 시작으로 전체 통신산업 1위로 자리매김할 것”이라며 “전 임직원이 판을 뒤집겠다는 각오로 5G 압승을 위해 힘을 모으고 강력한 실행력으로 압도적 5G 1등을 만들어 내자”고 주문했다.

김태훈 기자 taeh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